"2012년 대한민국 언론 노조 파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정리 필요|날짜=2012-09-01}}
이 문서는 '''2012년 대한민국 언론 노조 파업'''에 대한 설명으로, [[2012년]] [[1월 25일]] [[문화방송|MBC]] 기자들의 뉴스 제작 거부에서 시작한 MBC 노조 파업에서 시작되었다. 현재는이후 KBS, YTN, 연합뉴스 등 언론계 전반으로 확산되었다. 사장 퇴진, 불공정 보도 시정 등을 기치로 내걸고 있다.
 
2010년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인 [[김재철]]이 MBC사장으로 취임한 뒤로 MBC는 공정방송으로서 권위가 추락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뉴스 후 등 시사 프로그램은 폐지되었으며 관련자들은 지방으로 발령나는 '보복성 인사'가 늘어났고, [[MBC 뉴스데스크]]는 정권 홍보 방송으로 전락했다는 혹평을 받았다.<ref>탁발.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371 연예인 불법사찰보다 오락기 된 방송이 더 문제]. 미디어스. 2012년 4월 4일.</ref> <ref>김주언.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370 '프레스 프렌들리'가 만든 '언론지옥'과 '좀비TV']. 2012년 4월 4일.</ref> <ref>송선영.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336 ‘물타기’ 지휘하는 청와대, 따라나선 언론들]. 미디어스. 2012년 4월 2일.</ref> <ref>이승욱.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4232 M뉴스데스크, '불법사찰 증거은폐 MB보고' 보도 누락]. 미디어스. 2012년 3월 28일.</ref> <ref>김상만.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1966 “시사교양국 해체, 이 와중에 권재홍은 프랑스 대선 참관”]. 미디어오늘. 2012년 4월 23일.</ref> 급기야 [[한미 자유 무역 협정 비준 반대 시위|2011년 한미 FTA 반대시위]]에선 MBC 기자들이 시위자들에게 쫓겨나기도 했다. 이에 기자들은 2012년 1월 25일, 파행 보도의 원인인 보도국 인사를 교체하라며 시위를 벌였고, 이 날부터 일부 뉴스 프로그램들이 결방 및 축소되는 사태가 빚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