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상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로봇이 더함: de:Stationärer Zustand)
[[양자역학]]에서, '''바닥 상태'''({{lang|en|ground state}})는 주어진 양자역학계에서 가장 낮은 에너지를 가진 상태이다. 바닥 상태가 아닌 상태(즉, 바닥 상태 에너지보다 더 높은 에너지를 가진 상태)를 [[들뜬 상태]]라고 한다. [[양자장론]]에서는 바닥 상태를 [[진공]]이라고 부른다.
[[양자역학]]계의 '''바닥상태'''(ground state) 또는 '''기저상태'''는 양자역학계에서 가장 낮은 에너지를 가진 상태이다. [[들뜬 상태]]는 바닥상태보다 큰 에너지를 가진 어떤 상태이다. [[양자 마당 이론]]의 바닥상태는 일반적으로 진공 상태 또는 [[진공]]으로 불린다. 하나 이상의 바닥상태가 존재하면 그것은 [[축퇴]]라고 불린다. 어떤 계들은 축퇴 바닥상태를 가지는데 수소원자가 그 예이다. 그것은 헤밀터니안계에서 자명하지 않을 [[유니타리 행렬]]일 때 축퇴가 일어나도록 바뀐다. 열역학 제 3법칙에 따르면, 계가 절대온도로 0도일 때 그것의 바닥상태에 존재한다. 따라서, 그것의 [[엔트로피]]는 바닥상태의 축퇴에 의해 결정된다. 완전한 수정결정과 같은 많은 계에서 독특한 바닥상태를 가지며 절대 0도에서 엔트로피가 0이 된다.
 
== 바닥 상태의 겹침 ==
바닥 상태는 유일하지 않을 수 있다. 이를 [[겹침 (물리학)|겹침]]이라고 한다. 예를 들어, [[수소]] 원자의 경우 [[전자]]의 스핀으로 인하여 두 개의 바닥 상태가 존재한다.
 
[[열역학 제3법칙]]에 따라, [[절대 영도]]에 다다른 [[계 (물리학)|계]]는 항상 바닥 상태에 존재한다. 따라서, 절대 영도에서의 [[엔트로피]]는 바닥 상태의 [[겹침 (물리학)|겹침]] 수의 [[로그]]이다. 만약 바닥 상태가 겹치지 않는다면 절대 영도에서 [[엔트로피]]는 항상 0이다.
 
== 같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