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종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64 바이트 추가됨 ,  7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성인'''(聖人, saint)은 특히 [[종교]]에서 모범적이고 영적인신도들에게 삶을모범이 살았거나되는 어떤사람을 말한다. 종교를(이 위하여문서에서는 [[순교]]하거나 하여종교들을 타인 내지 타 신도들에게 본보기가 된 사람을가나다순으로 일컫는다나열한다.)
 
[[기독교]]의 경우 특히 모범적이고 [[영적]]인 삶을 살았거나 [[순교]]하거나 하여 타인 내지 타 신도들에게 본보기가 된 사람을 일컫는다.
특히 [[기독교]] 중에서 [[로마 가톨릭]], [[정교회]], [[성공회]]에서는 성인을 공경하고 있으며, 대다수의 [[개신교]]에서는 성인에 대한 공경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다만 성인으로까지는 보기 어려우나 [[루터교]]가 기독교 신앙의 모범이 되는 인물들을 기념하며, 감리교, 장로교에서도 성인으로까지는 보지 않더라도, [[감리교회]]와 [[장로교회]]를 창시한 [[존 웨슬리]] [[성공회]] 신부와 종교개혁자 [[장 칼뱅]]의 [[신학]]과 삶을 [[문서선교]]로 기념한다.
[[신약성서]]에서는 모든 기독교 신자들에 대한 명칭으로 '성도(聖徒)' 또는 '성스러운 사람들'이라는 말이 쓰이고 있지만([[골로사이인들에게 보낸 편지]] 1:2), '성인'이라는 칭호는 초기 교회에서 '성덕이 뛰어난 사람들'을 일컬을 때에만 불렀다.
 
[[불교]]의 경우 [[무루혜]](無漏慧)를 일부라도 증득한 사람을 말한다.
== 유교의 성인 ==
[[유교]]에서의 성인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유교]]의 경우 [[예 (유교)|예]](禮)의 창작자 또는 [[예 (유교)|예]]의 체득자를 말한다.
첫째는 [[예 (유교)|예]]의 창작자라는 의미이다. 성인이란 예를 만들어 인류에게 [[문명]]을 가져다 주는 사람으로 해석한다. 예는 원래 고대 중국 사회에서 행해졌던 전통적인 모든 관행을 정리하고 제도화한 것으로서 그 기원은 분명치 않다. 유교에서는 예(전통적 문명)는 전설상의 제왕(帝王)인 요·순과 하왕조(夏王朝)를 창시한 우(禹)·은(殷)의 탕왕(湯王), 주의 문왕·무왕에 의해서 만들어지고 전해졌으며, 주공(周公)에 의해 대성되었다. 그것은 그 후 공자·맹자에 의해 후세에 전해져 오늘에 이르렀으며 이러한 사람을 작례성인(作禮聖人)이라 하고 숭앙했다.
 
==불교의기독교의 성인==
둘째는 예의 체득자(體得者)라는 의미이다. 예는 사회의 여러 관행을 제도화한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는 사람이 행해야 할 길(규범)이라는 성격이 있다. 그리고 성인들은 예를 만들었기 때문에 예의 체득자였다는 것이며, 예의 체득을 목표로 하는 유교의 이상적 인격상(理想的人格像)이 되기에 이른다. 거기에서 성인은 '학(學:禮의 학습·실천)'에 의해서 이루어질 수 있다는 사고방식이 생겨났다. 실제로 [[조선]]의 여성유학자인 [[임윤지당]]은 조카들에게 '[[학문]]을 하면 사람은 서늘한 기운이 나와 [[부채]]질을 않아도 더위를 잊게 된다.'고 말하며 항상 공부에 힘쓰라고 격려했을 정도로 학문을 중요하게 생각했는데<ref>《여인열전》/이덕일 씀/김영사</ref>, 그 이유는 사람은 학문과 학문의 실천을 통해 성인 곧 이상적 인격을 갖게 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특히 [[기독교]] 중에서 [[로마 가톨릭]], [[정교회]], [[성공회]]에서는 성인을 공경하고 있으며, 대다수의 [[개신교]]에서는 성인에 대한 공경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다만 성인으로까지는 보기 어려우나 [[루터교]]가 기독교 신앙의 모범이 되는 인물들을 기념하며, 감리교, 장로교에서도 성인으로까지는 보지 않더라도, [[감리교회]]와 [[장로교회]]를 창시한 [[존 웨슬리]] [[성공회]] 신부와 종교개혁자 [[장 칼뱅]]의 [[신학]]과 삶을 [[문서선교]]로 기념한다.
==불교의 성인==
[[신약성서]]에서는 모든 기독교 신자들에 대한 명칭으로 '성도(聖徒)' 또는 '성스러운 사람들'이라는 말이 쓰이고 있지만([[골로사이인들에게 보낸 편지]] 1:2), '성인'이라는 칭호는 초기 교회에서 '성덕이 뛰어난 사람들'을 일컬을 때에만 불렀다.
 
=== 로마 가톨릭의 성인 ===
[[로마 가톨릭]]에서 말하는 성인은 생존시에 영웅적인 덕행으로써 모든 신자들의 모범이 되어, [[로마 가톨릭 교회]]가 보편적인 교도권에 의해 성인으로 선포하는 사람 또는 《성인록》에 올라 장엄한 선언에 의해서 성인으로 선포된 사람을 가리킨다. [[교황]]이 특정 인물을 성인으로 선포하는 것을 '''시성'''(諡聖)이라고 한다. 교회가 어떤 이의 성성(聖性)을 공인하는 것은, 사도신조의 '거룩하고 보편된 교회와 모든 성인의 통공을 믿으며.'라는 신앙고백에 논거하여 하늘나라에서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라 전 세계의 모든 사람들이 그 성인에게 전구(轉求)를, 즉 대신 간구해 줄 것을 요청하여도 된다고 믿는다. 생존시 덕행이나 [[순교]] 등이 바로 기독교 신앙의 증언이요, 본보기였다는 것을 의미한다.
 
==== 한국 천주교회의 성인 ====
[[천주교]] 박해로 세상을 떠난 [[천주교]] 순교자들 가운데 103명이 [[1984년]] [[5월 6일]] [[여의도공원|여의도광장]]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이들 가운데 79명은 [[1925년]]에 시복된 [[기해박해|기해박해(1839년)]]와 [[병오박해|병오박해(1946년)]] 순교자들이며, 24명은 [[1968년]]에 시복된 [[병인박해|병인박해(1866년)]] 순교자들이다. 현재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는 다른 순교자들 중 열정적인 전교와 목회를 실천하다가 순직한 [[최양업]][[사제]]를 비롯한 125명에 대한 시복, 시성을 추진하고 있다.
 
==== 성인과 세례명 ====
[[로마 가톨릭교회]] 신자들의 [[세례명]]은 거의 모두 [[성서]]나 [[교회]]역사에 나오는 성인의 이름을 딴 것이다. 보통 [[남성|남자]]는 남자 성인의 이름을, [[여성|여자]]는 여자 성인의 이름을 따서 세례명을 짓지만, ‘[[라이너 마리아 릴케]]’나 ‘[[호세 마리아 구티에레스]]’와 같이 이성 성인의 이름을 붙이는 경우도 드물게 있다. 각 성인의 [[축일]]은 그 성인의 이름을 세례명으로 하는 사람의 [[영명축일]]이 된다. 예컨대 [[베드로]]의 영명축일은 [[6월 29일]]이고, [[아시시의 프란치스코|프란치스코]]의 영명축일은 [[10월 4일]]이다.
 
=== 성공회의 성인 ===
[[성공회]]에서는 [[종교개혁]] 이전 성공회가 공경하던 성인을 공경하고 있으며, [[바우로]], [[베드로]], [[스테파노]], 힐러리, [[아모스]], [[요셉]], [[니콜라]], [[어거스틴]], [[마티아]], [[마가]], [[루가]] 등 [[성서]]나 교회사 속의 성인들의 이름을 딴 [[신명 (기독교)|신명]]을 [[세례]]받은 신자에게 붙여 준다. 이는 성인들의 모범적인 신앙과 삶을 본받으라는 의미가 있다. 현재 [[대한성공회]]의 수호성인은 성 니콜라이다.
 
==불교의 성인==
 
== 유교의 성인 ==
[[유교]]에서의 성인에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첫째는 [[예 (유교)|예]]의 창작자라는 의미이다. 성인이란 예를 만들어 인류에게 [[문명]]을 가져다 주는 사람으로 해석한다. 예는 원래 고대 중국 사회에서 행해졌던 전통적인 모든 관행을 정리하고 제도화한 것으로서 그 기원은 분명치 않다. 유교에서는 예(전통적 문명)는 전설상의 제왕(帝王)인 요·순과 하왕조(夏王朝)를 창시한 우(禹)·은(殷)의 탕왕(湯王), 주의 문왕·무왕에 의해서 만들어지고 전해졌으며, 주공(周公)에 의해 대성되었다. 그것은 그 후 공자·맹자에 의해 후세에 전해져 오늘에 이르렀으며 이러한 사람을 작례성인(作禮聖人)이라 하고 숭앙했다.
 
둘째는 예의 체득자(體得者)라는 의미이다. 예는 사회의 여러 관행을 제도화한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는 사람이 행해야 할 길(규범)이라는 성격이 있다. 그리고 성인들은 예를 만들었기 때문에 예의 체득자였다는 것이며, 예의 체득을 목표로 하는 유교의 이상적 인격상(理想的人格像)이 되기에 이른다. 거기에서 성인은 '학(學:禮의 학습·실천)'에 의해서 이루어질 수 있다는 사고방식이 생겨났다. 실제로 [[조선]]의 여성유학자인 [[임윤지당]]은 조카들에게 '[[학문]]을 하면 사람은 서늘한 기운이 나와 [[부채]]질을 않아도 더위를 잊게 된다.'고 말하며 항상 공부에 힘쓰라고 격려했을 정도로 학문을 중요하게 생각했는데<ref>《여인열전》/이덕일 씀/김영사</ref>, 그 이유는 사람은 학문과 학문의 실천을 통해 성인 곧 이상적 인격을 갖게 된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 기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