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비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잔글
한자음의 일관된 표기
잔글
잔글 (한자음의 일관된 표기)
'''선비'''({{zh-cp|c=鮮卑|p=Xianbei}}, [[기원전 1세기]] ~ [[6세기]])는 하북성(헤베이성)에서 규합된 혼혈 유목 민족이다. 위진[[남북조시대]]에는 남하하여 [[중국]]에 [[북위 (북조)|북위]] 등의 나라를 세웠다.
 
[[전한]] 시대동안 [[한무제]]가 [[위청 (장군)|위청]]을 보내 [[허타오]]지역을 [[흉노]]로부터 빼앗았다. (기원전 127년) 점령 후에는 [[흉노]]의 공격을 막기 위해 허타오 지역에 계속해서 정착촌을 건설하는 정책을 추진하였다. 그동안 삭방(朔方)과 오원(五原) 군을 설치했다. 이 시기에 내몽고 동부지역은 선비족이 점령했다. 선비는 이후 흉노가 한에게 굴복한 후 이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게 된다. 그들은 [[동호족|동호]]({{lang|zh|東胡}})족의 북쪽 일파이며 동호족의 남쪽 일파는 [[우환족오환(烏桓 또는 烏丸)|우환오환]]이다. 언어학적으로는 몽골어계통이라는 설이 강하지만 투르크계, 몽골계, 퉁구스계와의 혼혈이라는 설도 있다. 선비족의 흥성은 1세기 [[흉노족]]의 몰락과 때를 같이 한다. 87년과 93년에 선비족은 흉노족의 두 선우를 처단하였다.
 
선비족은 기원전 시기에는 [[대흥안령산맥]] 기슭에서 목축, 수렵을 생업으로 하는, 흉노에 복속했었다. 그 후 흉노가 북과 남으로 분열하자 전한에도 결합되는 부족이 나와 반독립상태가 되었다. 1세기가 되자 북흉노가 후한과의 항쟁을 계속하는 사이에 힘을 모아 북흉노를 몽골고원으로부터 서쪽으로 내쫓았다. 2세기 반경 단석괴({{lang|zh|壇石槐}})가 등장하여 부족의 통합에 성공하여 강대하게 되었다. 그러나 단석괴의 사후 다시 분열되었다.

편집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