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non-standard Korean, corrected(Use proper words, please)
(non-standard Korean, corrected(Use proper words, please))
{{중국사}}
 
'''촉한'''(蜀漢, [[221년]]~[[263년]])은 중국 [[삼국시대 (중국)|삼국 시대]] 때 [[유비]](劉備)가 지금의 [[사천성|쓰촨 성]] 지역에 세운 나라이다. 한 황실의 후예가 세운 마지막 한나라이기에 '''계한'''(季漢)으로도 불린다. [[220년]] 사실상 [[한나라]]의 실권을 잡고 있던 [[위 (삼국)|위]]왕 [[조비]](曹丕)가 [[헌제]](獻帝)를 내쫓고 제위를 찬탈하자, 당시 익주(益州)와 한중(漢中)을 점거하고 있던 [[유비]]가 [[한나라|한]] 황실의 후예라는 정통성을 내세워 황제임을 선언하고, 국호를 ‘한(漢)’이라 하였다(역사적으로 “촉한”이라 불린다). 수도는 [[청두|성도]](成都)이다.
 
[[유비]] 사후 [[유선 (공사)|후주]](後主) 대에 이르러 [[진지 (촉한)|진지]](陳祗) · [[황호]](黃皓)와 같은 간신의 발호와 무리한 [[장완·비의의 북벌|북벌]]로 점점 쇠망의 길을 걷다가, [[263년]] [[위 (삼국)|위]]의 대대적인 정벌에 멸망하고 만다.

편집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