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7 바이트 제거됨,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불확실|낡음}}
'''홍제천'''은 북한산(北漢山)에서 발원해 [[서울특별시]] [[종로구]]·[[서대문구]]·[[마포구]]의 일부 또는 전지역을 포함해 흐르다가 한강의 하류로 흘러드는 지방 2급 하천이다. 1974년 지방 2급 하천으로 지정되었고, 1983년과 1988년에 각각 하천 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해 1999년 2월 현재 18.94㎞에 달하는 유역의 하천 개수
가 완료되었다. 평균 너비는 50m이다. 조선시대에 이 하천 연안에 중국의 사신이나 관리가 묵어 가던 홍제원(弘濟院)이 있었기 때문에 이러한 이름이 붙여졌으며, 같은 유래로 '''홍제원천'''(弘濟院川)이라고도 한다. 모래가 많이 쌓여 물이 모래 밑으로 흘렀다고 해서 '''모래내''' 또는 '''사천'''(沙川)으로도 불리며, [[세검정]] 인근의 상류 부근에서 '''세검천'''이라고도 불린다.
가 완료되었다. 평균 너비는 50m이다.
 
== 유래 ==
조선시대에 이 하천 연안에 중국의 사신이나 관리가 묵어 가던 홍제원(弘濟院)이 있었기 때문에 '''홍제천'''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 다른 이름 ==
이 하천 연안에 관리 등이 묵어 가던 홍제원(弘濟院)이 있었던 까닭으로 '''홍제원천'''이라고도 하며, 하천 본류에 모래가 많이 쌓여 물이 늘 모래 밑으로 스며들어 흘렀던 까닭에 '''모래내''' 또는 '''사천'''(沙川)으로도 불린다.
 
== 수질 상태 ==
1999년에는 홍제천 위를 지나는 내부순환로가 완공되어 한강 이북 지역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는 데 한몫을 하고 있으나, 하천 위에 가설된 교각이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또한 내부순환로의 설치로 인해 물이 마르는 현상까지 발생해 [[서대문구]]에서는 2004년에 60억 원을 들여 홍제천의 5.3㎞ 구간에 걸쳐 지하수를 흘려 보냈다. 덕분에 홍제천은 건천에서 물이 흐르는 하천이 되었다.
도시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또한 내부순환로의 설치로 인해 물이 마르는 현상까지 발생해 서대문구에서는 2004년까지 60억 원을 들여 홍제천의 5.3㎞ 구간에 걸쳐 지하수를 흘려 보낼 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 바깥 고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