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티에라델푸에고 제도

티에라델푸에고 제도(archipiélago de Tierra del Fuego)는 남아메리카 대륙 남쪽 끝에 있는 군도이다. 면적은 73,753 km²로 대륙과는 마젤란 해협을 사이에 두고 떨어져 있다. 제도의 최남단은 혼 곶이다. '티에라 델 푸에고'는 스페인어로 불의 땅(Land of Fire)이란 뜻이다.

목차

지리편집

이 제도는 주요 섬인 티에라델푸에고 섬(면적은 48,100 km²로 "큰 섬"이라는 뜻의 '이슬라 그란데Isla Grande로 부르기도 한다)과 여러 작은 섬들로 이루어져 있다.

티에라 델 푸에고 섬은 두 국가가 나눠 갖고 있는데, 동쪽 18,507.3 평방 킬로미터(섬의 38.57%)는 아르헨티나령이고, 서쪽 29,484.7 평방킬로미터(섬의 61.43%)은 칠레령이다.

칠레령에 속하는 본섬과 그 서쪽과 남쪽 지역은 마가야네스 이 안타르티카칠레나 주(Magallanes y Antártica Chilena Region)의 일부로, 주도이자 중심도시는 푼타아레나스이다. 큰 칠레 도시로는 티에라델푸에고 현의 현도인 본섬의 포르베니르, 안타르티카칠레나 현의 주도인 나바리노 섬푸에르토윌리암스가 있다. 푸에르토토로는 푸에르토 윌리암스에서 몇 킬로미터 남쪽으로 내려가면 나오며, 세계에서 최남단에 있는 취락이다.

제도의 동쪽 부분은 아르헨티나에 속하는데, 아르헨티나 티에라델푸에고주의 일부이며, 주도는 우수아이아로 이 제도에서 가장 큰 도시이다. 이 지역의 다른 주요 도시로는 대서양 연안의 리오 그란데가 있다.

다윈 산맥은 보베 산에서 끝나며, 이 산맥에는 대양까지 이르는 빙하가 많다. 다윈 산의 최고봉은 2,488m에 이른다.

역사편집

최초로 이 섬에 사람이 정주한 시기는 10,000년 전이다. 야간족 사람들은 티에라 델 푸에고에 정착한 초기 사람들로서, 나바리노 섬 등지에 유적지가 남아있다.

티에라 델 푸에고란 이름은 포르투갈 탐험가 페르디난드 마젤란이 1520년 이 제도에 방문하면서 붙인 것이다. 이 섬은 매우 추운 곳이지만 여기에 살던 원주민들은 반 나체로 생활해 모닥불을 항상 피울 수 밖에 없었다. 마젤란이 이 모습을 보고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이 섬은 원래 "연기의 땅"이라고 불렸으나, 나중에 "불의 땅"으로 바뀌었다.

생태계편집

1940년대 모피 무역을 위해 도입된 아메리카비버는 티에라델푸에고의 숲을 파괴하고 있다. 대한민국에 도입된 큰입우럭, 황소개구리, 블루길처럼 모피를 생산하는 경제적인 효과는 거의없이 생태계만 파괴하는 골칫거리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