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Paranthropus boisei)는 화석 인류의 하나이다. 1959년 탄자니아올두바이 조지 계곡에서 영국출신 인류학자 루이스 리키[1]와 그의 아내인 메리 리키 부부가 발견했다. 초기에는 “진잔트로푸스 보이세이”(Zinjanthropus boisei)라고 명명되었고, 최근까지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보이세이”(Australopithecus boisei)로 불렸다. 별명 중에는 처음에 발견된 20세 남성의 화석의 해골 중 단단한 아래턱 때문에 붙여진 '호두까기 인간'(Zinji)이 있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
Australopithecus boisei P1060081.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영장목
상과: 사람상과
과: 사람과
아과: 사람아과
족: 사람족
속: 파란트로푸스속
종: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
학명
Paranthropus boisei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는 260만 년~50만 년 전, 플리오세 말기에서 플라이스토세에 동아프리카[1]에서 살았다. 몸무게는 약 45kg, 키는 1m~1.5m를 약간 넘었고, 암수 간에 크기의 차이가 심했다. 뇌용량은 500cc 전후였다.

각주편집

  1. 로널드 L. 넘버스 (2016). 《창조론자들》. 새물결플러스. 340쪽. ISBN 9791186409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