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판치기(板-)는 대한민국의 중*고등학교(일부 지역에서는 초등학교에서도 행해지기도 한다)에서 행해지는 놀이의 하나로, 일종의 도박이다. 지역에 따라 뻑치기 등 여러가지 다른 이름으로 불린다.

방법편집

판치기는 지역과 게임의 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 변형이 존재하지만, 기본은 다음과 같다.

2명 이상의 경기자는 가위바위보를 통해 순서를 정하고, 각자 같은 금액과 유형의 동전을 책[1] 위에 쌓아놓은 뒤 책표지를 손으로 쳐 동전을 뒤집는다. 모든 동전이 같은 방향으로 뒤집힐 때까지 반복하며, 마지막으로 뒤집은 사람이 책 위의 동전을 모두 가져간다. 또 다른 방법으로는 동전을 동일 면으로 보이게 한뒤 쳐서 뒤집는다. 그리고 나서 자기가 뒤집은 동전들만 가져가는 방법으로도 치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가위바위보를 이겨서 먼저 시작하는 사람이 아주 유리해진다. 보통 동전이 잘 뒤집어지도록 책표지를 튀어나오게 하는 소위 '에어'를 넣기도 한다.

문제편집

도박의 일종이며, 게임에 사용된 동전 외에 추가로 판돈을 거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학교에서 교칙으로 규제되고 있다.[2]

각주편집

  1. 주로 교과서나 문제집. 중학교에서는 주로 국사책이나 과학책, 수학책을 사용하고, 고등학교에서는 과학책, 수학책, 문학책, 국사책 등을 사용한다.
  2. “돈놓고 돈먹는 ‘판치기’까지… 고교 교실은 지금 내기 중”. 동아일보. 2010년 9월 28일. 2011년 2월 28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