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판(일본어: パンパン)은 제2차 세계 대전 후의 혼란기 일본에서 주로 주일 미군 장병을 상대로 한 거리의 사창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