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털납작벌레

판형동물문에 속하는 동물의 론칭
(판형동물에서 넘어옴)

털납작벌레(Trichoplax adhaerens)는 판형동물문의 유일한 종으로, 풍선 모양의 해양 동물이다. 일정한 압력이 유지되는 유체가 채워진 체강(體腔)을 지니고 있다. 연체질이며 직경은 약 0.5 mm이다. 큰 아메바와 외관이 비슷하지만, 다세포이며 안과 밖의 구별이 있다.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털납작동물
Trichoplax mic.jpg
Trichoplax adhaerens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판형동물문 (Placozoa)
Grell, 1971
강: 털납작벌레강 (Trichoplacoidea)
목: 털납작벌레목 (Trichoplacida)
과: 털납작벌레과 (Trichoplacidae)
속: 털납작벌레속 (Trichoplax)
종: 털납작벌레 (T. adhaerens)
학명
Trichoplax adhaerens
F.E. von Schultze, 1883

발견의 역사편집

1883년, 오스트리아의 슈즈(Schuze)에 의해 바닷물 수조 안에서 발견되었다. 학명T. adhaerens는 유리 피펫이나 현미경의 슬라이드 글라스의 바닥에 부착하는(adhere) 성질로부터 명명되었다.

이 동물을 중생동물로 보는 학설이 있는 반면, 같은 동물을 관찰한 Stiasny는 같은 수조에서 Eleutheria속의 해파리가 출현했던 것에 주목하여, 이것을 자포동물의 유충인 플라눌라(planula)가 변형된 것이라고 단정했다. 그 이후는 기록이 없기 때문에, 의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거나, 또는 자포동물로 결론이 내려진 상태가 계속되고 있었다.

그러나 1960년대에 재발견되었으며, 배양에 성공한 후에 상세한 연구가 진행되었다. 이 결과 다른 동물군에는 속하지 않음이 밝혀졌고, 1971년에 새롭게 판형동물문(Placozoa)이라는 분류를 만들어 분류하였다.

형태적 특징편집

털납작벌레는 기관과 대부분의 조직이 없다. 신경계도 존재하지 않지만, 신경계를 갖춘 종으로부터 진화한 것을 시사하는 증거도 있다. 등과와 배의 구별이 있으며, 3개의 층으로 나뉘고 2000 ~ 3000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