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유란

펑유란(馮友蘭, 1894년~1990년)은 중국의 철학자이다. 호는 지생(芝生), 허난성(河南省) 탕허 현(唐河縣) 사람이다.

Feng Youlan.jpg

칭화 대학 등에서 중국 철학의 강좌를 담당하고 중국 사상의 독자성을 추구하였다. 1934년 명저 《중국철학사(中國哲學史)》를 간행하였다. 이것은 빈델반트의 방법을 적용하여 고대 이래의 중국철학사의 체계화에 성공한 최초의 저술이다. 1939년 발표한 《신이학(新理學)》에서는 송학(宋學)에 새로운 해석을 하여 독자적인 관념론 철학을 전개하였다. 그는 인간과 자연의 본질을 봄에 있어서 항상 중국 고전철학의 인성설(人性說), 특히 이학에서 근거를 구했다. 펑유란이 학문적 성과를 이루기 시작한 것은 1928년 칭화 대학에 철학과 교수로 초빙된 뒤의 일이다. 당시 중국 대학들에서는 신문화운동 이래로 중국 사상이 무너지고 대학 내 정치적 혼란이 가중되고 있었는데, 그는 동서철학을 융합하면서 중국 철학의 주체성을 회복하고자 한 것이다.

성장과 교육편집

그는 1895년 12월 4일 중국 허난성 난양시 탕허현 치이진의 비교적 부유한 지식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집안은 지방의 명문가였고, 아버지는 진사 합격자였으며, 어머니는 고전에 조예가 있는 학자의 집안에서 자라났다.[1] 그의 여동생은 펑유전으로 중국의 유명한 작가가 되었다. 펑유란은 상하이(上海)에 있던 대학이자 대학 예비과정을 제공하던 중국공학(中國公學)에서 1912년에서 1915년까지 철학을 배웠고, 1915년에서 1918년까지 베이징 대학(北京大學) 철학문에서 대학 과정을 수학하였다. 1919년 미국으로 건너가 컬럼비아 대학에서 경자배관장학금을 받아 수학하였다. 그곳에서 그는 그의 사상과 진로에 많은 영향을 끼친 철학자들을 만났는데, 그 중에는 그의 지도교수가 된 실용주의자 존 듀이신실재론을 그에게 가르쳐준 윌리엄 몬태규도 있었다. 1924년 "인생 이상에 대한 비교 연구(A Comparative Study on Life Ideals)"라는 제목의 현학 학위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그는 먼저 귀국한 뒤 1923년 중저우 대학(中州大學), 1925년 광둥 대학(廣東大學)을 거쳐 북상하여 1926년에 옌징 대학(燕京大學), 1928년에 칭화 대학 교수가 되었으며 그 뒤로 국립 서남연합대학 등에서 교편을 잡았다. 리다자오천두슈, 차이위안페이, 루쉰 등의 영향에 의해서 공산주의를 찬양하는 사상이 있었고 칭화 대학량치차오를 한때 공격하기도 했던 펑유란은 1928년에 칭화 대학에 초빙된 이후에는 당시 최고의 연구 환경에서 칭화 대학 학자로서 선배 학자들의 비판과 훈육을 받으면서 또한 자신의 결점을 고쳐가면서 유가 철학자로서의 풍모를 갖춰가기 시작하였다. 펑유란은 1934년 이후 칭화 대학 철학과 학과장, 문학원 원장, 1938년 국립 서남연합대학 문학원 원장, 1948년 12월부터 5개월 간은 동 대학 교장 대행직에 있기도 했다. 그는 1934년 칭화 대학에서 가르칠 때 그의 가장 유명한 저작인 두 권짜리 '중국철학사'를 출간하였다. 그는 이 책에서 당시 서양 철학자들에게 친숙한 관점에서 중국 철학을 소개했으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신유학편집

그는 1934년 프라하에서 열린 학회 참석 뒤 다시 구소련의 학회에 참석해 잠깐 머무는 동안 현지의 정치 변화와 사회적 동요를 지켜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는 중국 정부가 중화소비에트공화국과 심하게 전쟁을 치르고 있을 때이었다. 그는 중국에 돌아간 뒤 연 두 차례의 공식 연설 석상에서 공산주의의 선전 수단이었던 유물사관을 찬양하는 연설을 하며 중국 정부에 의해서 주목을 받고 체포된 후 조사와 심문을 받았지만 칭화 대학 측을 포함한 학계의 선처 호소로 열흘 여 만에 풀여났으며, 대학 내부 징계를 받는 데서 그친 뒤 다시 유가 철학자로서의 연구 활동을 이어갔다. 중일 전쟁 기간에 그는 장제스를 돕는 신생활 운동을 지지하는 몇 편의 글을 발표하였다. 신생활 운동은 장제스가 일제 침략에 맞서 폈던 유교주의 생활 운동이었다. 펑유란은 이에 호응하였고, 쿵샹시의 후원을 받은 학술대회에서 1등을 하여 1만 위안의 거금을 받았고, 중국 국민당 제5차 전국대표대회에서 전국대표로 선출되었다.[2] 1939년 그는 신이학(新理學)을 발표했는데, 이학은 중국 신유학의 한 분파로 자리매김하였다. 그 책에서 그는 '이(理)'와 '도(道)' 같은 사상적 개념을 가져와 분석하고 그 함의를 자신의 철학 계통에 입각해 발전시키는 신실재론적 이학 체계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그는 또한 동서양 철학을 하나의 사상적 틀로 융합해서 도덕의 본질을 풀어내고 인간의 도덕적 발전의 구조를 설명하기도 했다.

전쟁과 그 이후편집

제2차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칭화 대학, 베이징 대학 그리고 톈진의 난카이 대학의 학생들과 교직원들은 학교를 옮겨서 창사에서 임시대학을 구성하였다. 그리고 이후 쿤밍으로 옮겨가 국립 시난연합대학을 세웠다. 1946년 대학을 따라 베이징에 돌아온 뒤 펑유란은 이 해 가을 미국으로 가서 펜실베니아 대학에서 방문교수로 머물렀다. 그는 1948년 가을까지 2년 간 미국에서 머무는 동안 중국 공산당마오쩌둥이 중국을 점령할 것이 확실하다는 소식을 들었고, 그의 서양인 친구들이 만류했지만, 그는 귀국하였다. 그는 1948년 12월부터 칭화 대학 교장 대행직을 맡기도 하였고, 이듬 해 5월 사임한 후에는 1949년 10월 5일, 사적으로 마오쩌둥에게 "과거에 봉건 철학을 강의해 중국 국민당을 도왔지만, 마르크스주의를 공부해서 5년 안에는 마르크스-레닌주의 입장, 관점, 방법에 따라서 중국 철학사를 다시 쓰겠다"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그는 마오쩌둥의 답신을 받은 후로, 자아 비판과 농장 노동을 거쳐 1952년 10월부터는 마오쩌둥베이징 대학에서 철학과 교수로 근무하였다. 마르크스-레닌주의로 사상적 관점을 전향한 펑유란은 문혁 시기에서는 장칭왕훙원 등의 사인방의 편에 서서 문혁을 찬양하는 문필 활동과 혁명 활동을 하는 등의 오점을 남기기도 했다. 1980년대 개혁개방이 실시된 이후로, 펑유란은 학술 활동을 다시 펼 수 있게 되었으며, 85세부터 시작하여 95세의 나이로 사망하기 몇 달 전까지 마오쩌둥주의 관점이 반영된 7권으로 이루어진 '중국철학사 신편'을 간행하였다. 펑유란은 1990년 11월 26일 베이징의 한 병원에서 사망하였다. 그는 죽기 전에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모든 서적을 자신을 키워준 칭화 대학에 기증하였다.

저작편집

  • 중국철학사, 영어판, 1948년 (1985년 중국어 번역본 출간)
  • 중국철학사 신편, 1990년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황희경, 중국만큼 큰 철학자, 펑유란을 아십니까?, 프레시안, 2012년 1월 20일
  2. 이동훈, 중국 특사는 왜 박근혜 만나 펑유란을 말했나?, 주간조선, 2013년 1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