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로몬

같은 종의 동물끼리의 의사소통에 사용되는 화학적 신호

페로몬(영어: pheromone)은 같은 동물끼리의 의사소통에 사용되는 화학적 신호를 말한다. 체외분비성 물질이며, 경보 페로몬, 음식 운반 페로몬, 성적 페로몬 등 행동과 생리를 조절하는 여러 종류의 페로몬이 존재한다. 덧붙여, 몇몇의 척추동물식물이 페로몬을 사용해 의사소통을 한다. 꿀벌 같은 곤충의 내분비샘에서 주로 검출된다.

배경편집

화학자 아돌프 부테난트(1903~1995)는 나방이 극소량의 화학물질로 이성을 발견하고 유혹하는 것을 연구하여 페로몬의 존재를 밝혀내었다.

"페로몬"이란 말은 1959년 피터 칼슨과 마틴 루셔가 주장한 용어로, 그리스어의 "운반하다"라는 뜻을 가진 'pherein'과 "자극하다"라는 뜻을 가진 'hormone'에서 착안해 만들었다고 했다.


프라이머 페로몬편집

프라이머 페로몬(primer pheromone)은 발달 사건의 변화를 유발 및 진행시킨다(행동 변화를 유발하는 다른 페로몬과는 다르게 구별된다). 작용메카니즘으로 분류된 페로몬의 1군으로 이것을 수용한 개체는 우선 대사계ㆍ내분비계의 영향을 받아서 일련의 생리적 변화를 일으켜 그 결과로 형태나 행동이 변한다. 프라이머페로몬이 초래하는 작용을 프라이머효과(primer effect)라고 한다. E. O. Wilson 및 W. H. Bossert(1963)가 제창한 용어. 꿀벌의 여왕물질,유모꿀벌에서 일벌로의 전환 등, 사회성 곤충의 계급분화에 관여하는 페로몬은 이것에 속한다.[1]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