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우스 (마케도니아)

페르세우스 (그리스어: Περσεύς, 기원전 212년 - 기원전 166년)는 안티고노스 왕조의 마지막 왕이자 마케도니아 왕국의 마지막 왕이다.

페르세우스의 모습이 새겨져 있는 동전. 그리스어로 "ΒΑΣΙΛΕΩΣ ΠΕΡΣΕΩΣ(페르세우스 왕)"라고 써있다.

필리포스 5세의 아들이다. 여러 그리스 도시국들과 동맹을 맺어 로마가 격분하였고, 제3차 마케도니아 전쟁으로 발전하였다. 이 전쟁에서 마케도니아는 처참하게 패배하고 만다. 패배한 직후인 기원전 166년 로마로 이송되었고, 그 해 패배의 후유증으로 사망한다.[1] 이것으로 이미 기원전 3세기부터 이름만 남아있던 마케도니아는 네 개의 지방으로 쪼개지면서 완전히 해체되었고, 로마의 한 지방으로 흡수되었다. 흡수된 직후 고대 마케도니아인들 역시 로마인과 동화되면서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전임
필리포스 5세
안티고노스 왕조
후임
가문 단절
전임
필리포스 5세
마케도니아의 왕
기원전 179년 - 기원전 167년
후임
마케도니아 왕국 해체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