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리 공생

편리공생(片利共生, Commensalism)이란 생물학에서 둘 이상의 개체가 함께 살아가고 있을때에, 두 개체중의 하나가 이익을 얻고 다른 개체는 영향을 받지 않는 공생 관계이다. 예로 일반 상어빨판상어, 고래의 피부에 사는 따개비가 있다.

황로(Bubulcus ibis)는 편리공생의 고전적인 예이다. 소나 말 사이에서 벌레를 잡아먹고 산다.

다른 공생의 형태로 상리 공생, 편해 공생, 기생이 있다.

편리공생(Commensalism)이라는 단어는 commensal(식사를 같이하는 친구들이라는 뜻)이라는 영어 단어에서 유래되었다. 그리고 그 "Commensal"라는 단어는 라틴어의 com mensa ("테이블을 공유하는"의 뜻)에서 유래한다.

편리공생의 유형편집

 
파리에 붙어 있는 진드기

편리 공생에 포함되는 것 중에는 장기간 의존성이 지속되는 것으로부터, 단기간의 공생 관계로 끝나는 것까지 다양한 종류가 있다.

단순히 이동을 위해서 한 종이 다른 종에 붙어 있는 관계를 말한다. 예를 들어, 곤충(딱정벌레, 파리, 등)에 달라붙는 진드기포유류와 딱정벌레에 달라붙는 게벌레, 조류에 달라붙는 노래기 등이 있다. 이 편승은 반드시 행해지는 경우와 환경 조건에 따라 수행되는 경우가 있다.
다른 생물을 주거지로 생활하는 유형의 편리공생을 말한다. 나무에 착생하는 난초과와 나무 가지에 정착하는 조류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더 간접적인 편리공생의 종류로, 어떤 종류의 시체 등 다른 생물이 이용하는 관계를 말한다. 예를 들어, 고둥의 껍질을 이용하는 소라게 등을 들 수 있다.

예를 들어, 착생 식물이 나무에 붙어 생활하는 것으로, 숙주 나무가 착생 식물의 잎으로 덮여 광합성을 방해받는 것 또한 있을 수 있다. 그러면 착생 식물은 기생 식물에 대해 "영양을 뺏는 도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경우 이 관계는 편해공생이라고 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파리에 붙어 이동하는 진드기는 파리의 비행에 방해가 된다고 할 수 있다. 진드기에 의해 파리가 비행하는데 여분의 에너지가 더 소비되면 이것도 편해공생이라고 할 수 있다.

읽을거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