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수명

생물이 얼만큼 살 수 있는지를 기반으로 얻어낸 수치
(평균 수명에서 넘어옴)

기대수명(life expectancy)은 0세의 출생아가 향후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를 뜻하며, 평균수명 또는 0세의 기대여명이라고도 한다. 사람들이 평균적으로 얼마나 오래 살 것인지를 나타내며 연령별 사망률 통계로 산출된다.[1]

세계보건기구에 따른 2019년 세계 여러 나라의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성별에 따른 기대수명 및 건강수명
1960년 이후 세계 일부 대국의 기대수명 발전
지역별로 측정된 출생 시 기대 수명(1950~2050년)
1770년부터 2018년까지 세계 지역별 기대 수명
세계보건기구가 정의한 국가와 지역의 출생 시 전 세계 여성 기대수명 격차

한국의 기대수명 편집

1970-현재 한국의 기대수명[1]
1970 1980 1990 2000 2010 2015 2016 2017 2018 2019
전체 62.3 66.1 71.7 76.0 80.2 82.1 82.4 82.7 82.7 83.3
남자 58.7 61.9 67.5 72.3 76.8 79.0 79.3 79.7 79.7 80.3
여자 65.8 70.4 75.9 79.7 83.6 85.2 85.4 85.7 85.7 86.3

한국은 2100년까지 일본과 마카오를 제치고 세계 2위의 기대 수명을 보유했다가, 2140년 이후로는 세계 최장수 국가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 2500년의 대한민국의 기대수명은 무려 154세이다. 하지만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과학기술 앞에서 너무 낮게 책정한 느낌도 있다.

전 세계적 동향 편집

유엔에 따르면 2019년 전 세계 평균 기대수명은 1990년보다 8년 이상 증가한 72.6세로, 이 기간 동안 가장 크게 증가한 지역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으로, 1990년보다 12년 가까이 증가한 61.1세였다. 같은 기간 중앙아시아남아시아 지역은 11년 이상 증가한 69.9세였다. 2050년까지 모든 지역에서 기대수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전 세계 평균은 77.1세에 도달할 전망이다.[2][3]

2019년 기준 기대수명이 가장 긴 지역은 호주뉴질랜드 지역으로 83.2세에 달하며, 2050년까지 계속 증가해 87.1세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19~2050년까지 기대수명의 증가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으로, 7.4년이 증가해 68.5세로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어떤 국가든 간에 기대수명은, 주로 에이즈, 결핵 등 각종 전염성 및 비전염성 질병의 예방, 치료, 의료 기술, 사망률 등에 달려 있다.

지역별 남성, 여성, 양성 평균 기대수명 (2019년 유엔 중위 추계)
지역별 남성, 여성, 평균 기대수명 1990 2019 2050
남성 여성 평균 남성 여성 평균 남성 여성 평균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47.7 51.1 49.4 59.3 62.9 61.1 66.3 70.8 68.5
중동 및 북아프리카 62.8 67.6 65.1 71.6 76.0 73.8 76.6 80.6 78.5
중앙아시아 및 남아시아 57.9 59.2 58.6 68.5 71.3 69.9 73.3 77.1 75.2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66.7 71.0 68.8 74.0 79.2 76.5 78.8 82.9 80.8
라틴 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65.0 71.3 68.1 72.3 78.7 75.5 78.5 83.2 80.9
호주 및 뉴질랜드 73.6 79.7 76.7 81.3 85.2 83.2 85.4 88.7 87.1
오세아니아 (호주 및 뉴질랜드 제외) 58.0 61.1 59.5 65.1 68.2 66.6 69.3 73.4 71.3
유럽 및 북아메리카 69.6 77.3 73.5 75.7 81.7 78.7 80.9 85.5 83.2
전 세계 61.9 66.5 64.2 70.2 75.0 72.6 74.8 79.4 77.1

전 세계적으로 봤을때, 사망률은 감소하고 기대 수명은 증가하는 등 큰 진전이 이루어졌지만, 국가간 격차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빈국의 기대 수명은 전 세계 평균보다 7.4년 뒤쳐져 있으며, 국가별로 제각각이지만, 주 원인으로는 높은 영아 및 산모 사망률, 인종/부족간의 내전 및 전쟁과 같은 분쟁, HIV로 인한 사망 등이 꼽힌다. 전 세계에서 기대수명이 가장 긴 국가들과 가장 낮은 국가들간의 격차는 무려 30년에 달한다, 일본홍콩마카오는 2019년 기준 84세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반면, 중앙 아프리카 공화국, 차드, 레소토, 나이지리아, 시에라리온은 2019년 기준 55세 미만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낮았다. 이렇게 격차가 큰 주 원인은, 바로 5세 미만 유아 사망률에 기인한다. 전 세계적으로 5세 미만 유아 사망률은, 출생아 1000 명당 기준으로, 1990년 93명에서 2019년 38명으로 줄어들고 있지만,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의 유아 사망률이 호주 및 뉴질랜드의 20배에 달하는 등 지역간 격차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책적인 이용 편집

평균 수명은 인간의 문맹률, 교육, 생활 기준 외에 각 나라별 인간개발지수(HDI)를 측정하는 요인들 가운데 하나이다.[4]

또, 평균 수명은 특정 지역의 신체적 삶의 질을 설명하는데 사용된다.

평균 수명의 차이는 더 나은 의료의 필요, 사회 지원 개선을 증명하기 위해 인용되기도 한다.

같이 보기 편집

각주 편집

  1. 국가지표체계 (2021년 2월 19일). “기대수명”. 2021년 7월 22일에 확인함. 
  2. “[유엔 세계인구전망 2019] 세계 인구, 2100년에 109억 명 도달... 한국은? - 향후 인구 증감, 출산율, 기대수명, 국제 이동 예측”. 2021년 7월 2일. 2021년 7월 21일에 확인함. 
  3. “World Population Prospects 2019: Highlights” (PDF). 2019년 6월 17일. 2021년 7월 21일에 확인함. 
  4. “International Human Development Indicators—UNDP”. Hdrstats.undp.org. 2009년 4월 20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11월 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