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역사를 통해서, 군주제(君主制)는 쿠데타나 전쟁 등을 통해서 폐지되어 왔다.

19세기에는 아프리카의 몇몇 왕국들이 유럽 국가에게 점령당해 식민지화가 되면서 군주제가 폐지되었으며 20세기 들어서 독일, 오스트리아-헝가리, 러시아, 터키 등은 제1차 세계 대전 이후에 군주제가 폐지되었고, 불가리아, 알바니아, 이탈리아, 루마니아 등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에 군주제가 폐지되었다.

1918년 핀란드리투아니아에서는 군주제가 계획되었으나, 독일이 제1차 세계 대전에서 패전하자 무산되었다. 체코슬로바키아 역시 보헤미아 왕국이란 이름으로, 오스트리아와 동군연합을 맺는 국가로 독립하려 했으나, 오스트리아가 1차 대전에서 패전하자 무산되었다. 아시아에서도 오스만 제국의 지배를 받고 있었던 시리아가 제1차 세계 대전이 끝나고 시리아 아랍 왕국이라는 국명으로 독립을 선언했다. 그러나 프랑스가 위임 통치를 하게 되면서 무산되고, 다시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하면서 공화정을 채택했다.

인도, 탄자니아,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은 영국으로부터 독립 후 얼마 뒤에 군주제를 폐지했다. 아일랜드1920년대에 영국에서 독립하였으나 1948년공화정이 되었다. 군주제가 폐지된 가장 최근의 예는 2008년 폐지를 선언한 나라인 네팔이다.

목차

19세기 후반에 군주제가 폐지된 나라편집

20세기에 군주제가 폐지된 나라편집

21세기에 군주제를 폐지한 나라편집

폐지된 군주제가 복고된 나라편집

군주제 부활 혹은 폐지의 움직임이 있었으나 무산된 나라편집

각주편집

  1. 김승영 (1993년 4월 2일). “브라질에 왕정복고 논란”. 조선일보.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