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포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과학(科學, Science)은 자연 현상을 검증을 통해 연역적으로 가능한 한 객관적으로 탐구하는 활동을 말합니다. 근대 과학은 과학적 방법론으로 성립하였으며, 과학적 방법론은 과학적 방법론에 입각하지 않은 주의나 주장을 배격하기 때문에 이른바 신과학은 과학적 방법론의 입장에서는 부정됩니다.
알찬 글
원시행성계 원반의 상상도
원시행성계 원반의 상상도
태양계의 형성과 진화 이론태양계의 탄생부터 죽음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을 연구하여 그 과정을 이론으로 정립한 것이다. 태양계 생성 이론은 수세기에 걸쳐 발전했지만, 근대적 이론의 틀을 갖춘 것은 18세기에 이르러서였다. 1950년대에 우주 시대가 열리고 1990년대 중반 이후 외계행성이 본격적으로 발견되면서, 태양계의 생성과 소멸에 대한 기존 이론들은 도전을 받게 되었고, 동시에 더욱 다듬어지게 된다. 지구로 전송된 바깥 세계에 대한 정보는 태양계에 대한 사람들의 이해를 촉진시켰다. 동시에 핵물리학의 발전은 항성에 대한 지식을 증진시켰고, 항성의 탄생 및 궁극적 최후에 관한 이론 수립에 기여하게 된다. 현재의 태양계 형성 이론은 성운 이론으로 이는 에마누엘 스베덴보리1734년 제시한 학설로 이후 1755년 이마누엘 칸트가 보충하고 범위를 확장시켰다. 1796년 피에르시몽 라플라스가 유사한 이론을 독자적으로 수립했다.
이 주의 자연과학 분야
생물학(生物學, biology)은 생물을 과학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이다. 생물학은 처음에는 박물학의 한 부류였으며, 박물학에서 분화되기 시작한 것은 19세기 초이다. 처음에는 생물의 구조를 다루는 분야로 식물학동물학이 있었고, 생물 내부의 기능을 다루는 분야인 조직학 등도 생겼다. 생물학의 분야는 다양하며, 다른 분야와 접목하면서 분화되고 있다. 생물학이라는 용어는 라마르크와 트레비라누스가 1802년에 최초로 썼다. 생물학이라는 단어가 만들어지기 이전에 생물학은 박물학의 범위를 벗어나지 못하였다.
알고 계십니까
자세히 보기
오늘의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