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티우스 필라투스

서기 26년 부터 36년까지 재임한 초기 고대 로마 유대인 지방의 총독

폰티우스 필라투스(라틴어: Pontius Pilatus, 재임: 26년 ~ 36년) 또는 본티오 빌라도로마제국 유대 속주의 다섯번째 총독이다. 유대인에 의해 고소된 나자렛 예수에게 십자가형을 언도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거의 모든 기독교인이 ‘본티오 빌라도’는 예수를 고난받게 하고 십자가에 못박은 로마총독으로 인식하지만[출처 필요] 예수 당시 사건을 기록한 사복음서 등 성경 여러 곳에서는 본티오 빌라도가 예수에게서 "죄를 찾을 수 없다"며 손을 씻고, 예수를 놓아주려 한 흔적을 볼 수 있다. ‘빌라도는 예수께 "진리가 무엇인가?" 하고 물었다. 빌라도는 이 말을 하고 다시 밖으로 나와 유다인들에게 "나는 이 사람에게서 아무런 죄목도 찾지 못하였다.(요한의 복음서 18:38)’ 이외에도 요18:31, 눅23:20~23, 마27:24~25, 마27:19에 나와 있다. 공동번역성서에서는 '본티오 빌라도', 천주교에서는 '본시오 빌라도'라고 하며, 정교회의 신앙고백과 개신교에서는 '본디오 빌라도'로 옮기고 있다. 본티오는 이탈리아 남부 중앙에 있던 고대 부족 집단 삼니움(Samnium) 주민이 사용한 가족 성(姓) 중 하나로서, 삼니움 주민은 나중에 로마인이 되었다.

안토니오 시세리의 '에케 호모'(이 사람을 보라). 폰티우스 필라투스(그림 가운데)는 좌측의 예수를 군중들에게 가리키고 있다.

빌라도의 생애에 관해서는 기원후 26년에서 36년까지 로마 제국의 변경 행정구역의 하나인 유대 속주의 총독을 지낸 것과 기독교 신약성서의 짧은 기록 및 몇몇 역사가들이 언급한 그의 유다인 학대 정책 이외에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타키투스, 실록 15,44; 요세푸스 플라비우스, 유다전쟁 2,9,4; 에우세비우스, 교회사 2,7) 그는 성격이 잔인하고 가혹해서 횡포를 휘둘렀고 반역자는 법적 판결 심사없이 처형했다. 갈릴리인의 학살은 그의 잔인성을 보여주는 하나의 예이다. (눅 13:1).[1]

성서에 묘사된 본티오 빌라도편집

문화 매체편집

  • 1959년 미국 영화 벤허에서 주인공의 양아버지 아리우스의 친구로 등장하며, 전차 경주로 민족의 영웅이 된 벤허에게 유대 땅을 떠나라고 경고한다.

각주편집

  1. 그리스도대사전, 빌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