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표해록》(漂海錄)은 1770년제주 출신 선비였던 장한철이 과거를 보러 배를 탔다가 폭풍으로 표류해 1771년에 귀국하기까지의 경험을 쓴 기록이다. 현재 제주특별자치도 지정문화재이다.

표해록
漂海錄
저자 장한철 (張漢喆)
국가 조선
언어 한문
주제 표류 기록
장르 해양 소설
발행일 1771년

장한철(張漢喆ㆍ1744∼?)의 『표해록』은 영조 46년(1770년) 마을 사람들의 권유와 관가의 원조로 서울에 과거 길을 떠났던 장한철이 폭풍을 만나 온갖 고초를 겪고 류큐국(유구국)이 있었던 유구열도(琉球列島)에 표류하면서 겪었던 일을 한문으로 기록한 일기문 형식의 책이다.

영조 46년(1770년) 향시에 장원으로 합격한 북제주군 애월읍 애월리 출신 장한철은 마을 부로(父老)의 권유와 관가의 원조로 1770년 12월 25일 김서일 등 일행 29명(장한철 포함)과 함께 과거보러 제주를 떠났다.

장한철 일행을 태운 배는 육지를 눈앞에 두고 갑자기 태풍을 만나 지향 없이 표류하면서 갖가지 고초를 겪고 사경을 헤매다 나흘만에 유구 열도의 어느 무인도에 도착한다.

5일만인 영조 47년 정월 초사흗날 무인도에서 안남(安南)의 상고선(商賈船)을 만나 구사일생으로 구원을 받았으나 다시 본토 상륙 직전에 태풍으로 선체가 파손되고 21명의 동행자를 잃고 8명만이 가까스로 살아남았다.

장한철은 그후 서울로 올라가 과거시험을 치렀으나 낙방하고 1771년 5월 8일 고향에 돌아온다.

태풍으로 노도근해에서 조난당하고, 유구 열도 호산도에 표착하여 왜구의 습격을 받고, 구사일생으로 안남 상고선에 의해 구조됐으나 상선에서 봉변당하고, 청산도 근해에서 또다시 조난 당해 사경을 헤매다 21명은 죽고 8명만이 살아남은 과정이 세밀하게 기록돼 있다.

이 책은 당시 표류 상황뿐만 아니라 그가 경과한 경로를 더듬어 해로와 물의 흐름, 계절풍의 변화 등을 담고 있어 해양지리서 역할 뿐 아니라 해양문학으로서의 가치 또한 높다.

장한철은 『표해록』을 쓴 후 4년만인 영조 51년 정월 과거시험에 합격해 대정현감 등을 지낸 바 있고, 문집으로 『녹담집(鹿潭集)』을 남겼다. 1979년 정병욱 번역으로 범우사에서 한글판 『표해록』이 출간됐다.

작가의 생애편집

본관은 인동이며, 호는 녹담(鹿潭)이다. 현령 장일취의 7세손으로 조부는 선일(善逸), 아버지는 차방(次房)이다. 조실부모하여 중부(仲父)인 쌍오당(雙梧堂) 중방(重房) 슬하에서 자랐다.

어려서부터 문재가 뛰어나 제주 삼천서당에서 수학했다. 여러번 향시에 수석하여 과장에서 그의 이름이 높았다. 제주 승보시에 시취, 전시직부하고 영조 51년 별시 병과 27인으로 급제하였다.

이후 내직으로는 승정원 주서, 성균관 박사, 성균관 전적, 이조낭청, 평시서 주부, 공조참의를 역임하였으며 외직으로는 강원도 상운찰방, 강원도 흡곡현령, 통훈대부 행 제주 대정현감을 지냈다. (출처: 심재집)

정실부인인 달성서씨 사이에서 1남1녀를 낳았다.아들은 통덕랑 장담이며 정조 14년 제주 빈흥초시 삼하의 성적으로 등과한 기록이 승정원 일기에 남아있다.

사위는 제주출신 사헌부 장령 강성익의 장자인 강계현이다.(출처: 신천강씨 족보)

2011년 11월 25일, 제주도 애월읍 애월리 한담공원에 녹담 장 선생 표해기적비가 세워졌다.

2014년엔 장한철 산책로가 마련되어 관광지로써 발돋움하고 있다.

2015년에 MBC 드라마 <맨도롱 또똣>의 촬영지로 선정돼 많은 제주 여행객들의 탐방지로 인기가 높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