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풍기군(豊基郡)은 지금의 경상북도 영주시 서북지역에 있던 옛 행정구역이다. 폐지 전에는 옛 은풍현(殷豊縣)지역인 예천군 효자면은풍면지역까지 뻗쳐있었다.

(흔히 안동이 양반도시라고 하는데 사실 1909년까지 양반의 수는 경북에서 경주군이 1위이고 그 다음은 풍기군이였다.

안동은 7위에 머물러있다.)

1909년 양반가구 조사
지역 양반 가구(1909년 기준)
경주군 2,599
풍기군 2,294
봉화군 2,213
영천군 1,526
예안군 664
선산군 473
장기군 402
안동군 337
진보군 188
상주군 133

목차

유래편집

원래 고려시대의 기천현(基川縣)이었는데 조선초기에 은풍현을 합병히 두 글자씩 따서 지어졌다. 여기서는 은풍현과 별도로 기천현 지역만을 다룬다.

역사편집

  • 신라시대 이전의 역사는 알 수 없다. 신라시대 이후 기목진(基木鎭)이 설치되었다.
  • 고려시대에 고려조정의 통일사업에 협력한 대가인지 일개 (鎭)에서 일거에 기주(基州)로 승격되었다.[1]
  • 1018년 현으로 강등당하고 길주(吉州)의 속현이 되었다.
  • 1172년 감무가 설치되었다.
  • 1390년 공양왕 2년에 은풍현을 합병했다.
  • 1413년 태종13년에 이전의 였던 관계로 州자가 들어간 고을의 이름을 山이나 川으로 개명하라는 칙령에 의해 기천현(基川縣)이 되었다가 문종대왕의 태가 매장된 곳이어서 군으로 승격되어 합병된 은풍현과 이름을 따서 풍기군이 되었다.
  • 1458년 단종북위운동으로 인해 그 진원지인 순흥부가 폐지되어 그 고지가 인근고을로 분할합병되자 그 일부지역을 병합했다.
  • 1683년 숙종 9년 순흥부가 부활하자 풍기군에 속했던 구 순흥부지역이 환원
  • 1914년 일제에 의한 행정폐합으로 영주군에 합병되었다. 산하면들도 폐합되었다.
  • 현재 옛 풍기군 지역은 영주시 풍기읍, 안정면, 봉현면예천군 효자면, 은풍면으로 남아 있다.

구 풍기지역 읍면편집

옛 은풍현 지역(예천군 효자면. 은풍면)은 은풍현에서 별도로 다룸

  • 풍기읍
    • 풍기군 동부면(東部面), 서부면(西部面), 와룡동면(臥龍洞面) . 순흥부 창락면
    • 1914년 영주군 풍기면
    • 1973년 읍으로 승격.
    • 1980년 영주시가 생겨난 후 영풍군 풍기읍
    • 1995년 지금의 영주시 풍기읍
  • 안정면
    • 풍기군 생현면, 동촌면. 순흥부 대룡산면, 대평면. 1914년 지금의 안정면.
  • 봉현면
    • 풍기군 와룡면, 노좌면. 1914년 지금의 봉현면.

각주편집

  1. 고려건국시기에 고려에 협력했는냐, 반항했는냐에 따라 급이 달라지고 그 고을의 세력이 달라져 신라시대와 고려시대의 행정구역이 확연히 달라졌다. 가령 신라시대하지현(지금의 안동시 풍산읍)은 성주(城州) 원봉이 고려에 귀부해 고려 태조에 충성하자 무려 순주(順州)로 승격되었다가 원봉이 후백제의 공격을 받고 도망쳐 버리는 바람에 후백제가 경북일대를 석권하자 순주가 다시 현으로 강등당하기도 했다. 이 이후로 고을의 규모외에도 나라에 공헌했는나 반역했느나에 따라 고을의 승급과 강등이 이루어지는 관례가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