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프란시스코 피 이 마르갈(스페인어: Francisco Pi y Margall, 카탈루냐어: Francisco Pi i Margall, 1824년 4월 20일 ~ 1901년 11월 29일)은 스페인의 정치인이며, 스페인 제1공화국 시절 제2대 대통령이었다. 또한 그는 시인이기도 했다.

프란시스코 피 이 마르갈
Francisco Pi y Margall
프란시스코 피의 초상화
프란시스코 피의 초상화
Firma pi y margall.png
스페인제2대 대통령
임기 1873년 6월 11일 ~ 1873년 7월 18일
부통령 에스타니슬라오 피게라스

신상정보
국적 스페인
출생일 1824년 4월 20일(1824-04-20) (195세)
출생지 스페인 바르셀로나
사망일 1901년 11월 29일(1901-11-29) (77세)
사망지 스페인 마드리드
학력 바르셀로나 대학
정당 민주당
배우자 페트라 아르수아가
자녀 프란시스코, 호아킨, 돌로레스

일생편집

프란시스코 피는 1824년 바르셀로나의 어느 직조공의 아들로서 태어났다. 후에 그는 카탈로니아어 낭만주의 작가가 되었고, 정계에 들어가 국왕 밑에서 여러가지 정치를 하였다. [모호한 표현]

대통령편집

1873년 스페인의 왕정이 폐지되고 공화국이 설립되자, 아마데오 1세는 퇴위당하고 에스타니슬라오 피게라스가 대통령이 되었다. 피는 피게라스 정권 하의 분할주의에 강력하게 반대하였고, 6월 11일 피게라스는 사임하였다. 사임 후 피는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피는 교회와 국가를 분리하는 정책을 추진하였고, 엄하지만 알차게 모아 놓은 법으로 나라를 다스렸다. [모호한 표현] 또한 피는 군대에 관한 정책을 개선하고, 최대 노동 시간을 8시간으로 줄이는 등 자유를 위해 노력했다. 게다가 그는 자본주의자와 사회주의자 간의 갈등을 해소시키는 등 국가 발전에 힘썼다.

하지만 전부 실패로 돌아갔다. [모호한 표현] 한 달 후 여러 공화파들에 의해 강력하게 비난을 받았고, 7월 18일 자진 사퇴했다. [모호한 표현] 거기에다 1874년 왕정 복고가 일어나자, 정계에서 완전히 사임했다.

말년편집

왕정 복고 이후, 피는 그에 관련된 여러가지 책들을 썼다. 그리고 공화정 도입을 위한 여러가지 노력을 하는데 힘썼다. [모호한 표현]

1901년 마드리드에서 사망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