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프로이센 자유주

근대 독일에서 가장 큰 주. 독일 연방과 독일 제국의 중핵 역할을 했으나, 양차 대전 이후 해체된다.

프로이센 자유주(독일어: Freistaat Preußen 프라이슈타트 프로이센[*])는 1918년부터 1947년까지 독일 북부에 있던 주이다.

프로이센 자유주
Freistaat Preußen
문장
Flag of Prussia (1918–1933).svg 프로이센 자유주의 문장
'
Prussia 1925.png
행정 구역
나라 Flag of Germany.svg 독일
주도 베를린
기초 통계
면적 293,938 km²
인구 38,120,173 명 (1925)
 - 밀도 130 명/km² 
기타
시간대 CET/CEST (UTC+1/+2)

역사편집

1918년, 독일제1차 세계 대전에서 패망하자, 프로이센은 바이마르 공화국의 주로 존속된다. 공화국 내에서 가장 큰 주였지만, 독일이 제2차 세계 대전에서 패하자, 연합국은 이 주를 해체시키기로 결정하였고, 1947년 2월 25일에 프로이센 자유주는 여러 개의 주로 분할된다.

분할편집

프로이센 자유주는 폴란드 제2공화국소련등 근접 국가에게 일부는 할양되었으며, 나머지는 독일의 주로 분할되었다. 밑에 나와있는 다음의 주들은 과거 프로이센 주를 이루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