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다 칼로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 드 리베라(스페인어: Frida Kahlo de Rivera, 1907년 7월 6일 ~ 1954년 7월 13일)는 멕시코초현실주의 화가이자 공산주의자이다. 출생 시의 이름은 마그달레나 카르멘 프리다 칼로 이 칼데론(스페인어: Magdalena Carmen Frieda Kahlo y Calderón)이며, 디에고 리베라와 결혼한 후에는 주로 프리다 칼로로 불렸다.

Picto infobox artiste.png
프리다 칼로
Frida Kahlo, by Guillermo Kahlo (cropped).jpg
예술가 정보
출생
멕시코시티, Coyoacán
사망
멕시코시티, Coyoacán
직업 화가, 전기 작가, 조각사, 작가
사조 초현실주의, 마술적 사실주의
부모 Guillermo Kahlo (부)
배우자 디에고 리베라 (1929 - 1939)
디에고 리베라 (1940 - 1954)
자녀 2명유산
주요 작품
Still Life: Pitahayas, The Two Fridas
영향
서명
Frida Kahlo signature firma.svg
묘소 코요아칸

생애 및 평가편집

멕시코코요아칸에서 태어났고, 그녀의 아버지인 기예르모 칼로는 독일계였다. 독일인 아버지가 '프리다'라는 이름을 붙여주었는데 이는 독일어로 평화를 뜻한다. 스탈린주의자인 아버지와 평화주의자인 어머니 밑에서 성장했다.[1] 프리다 칼로는 주로 멕시코현실주의, 초현실주의, 상징주의와 멕시코의 토속 문화를 결합한 화풍을 창시한 것과, 멕시코로 망명했던 레프 트로츠키와의 인연, 그리고 사춘기 시절에 버스가 전철과 충돌하는 교통 사고를 겪은 지체장애인 화가로 유명하다. 활발한 공산주의의 지지자로 10월 혁명의 주역이며 제4인터내셔널의 지도자였던 트로츠키와도 만난 적이 있다. 멕시코의 화가이자, 혁명가였던 디에고 리베라의 아내였다. 대표적인 작품으로, 그녀의 선천적인 골반기형으로 고통받은 삶을 그린 《프리다와 유산》, 《헨리포드 병원》 등이 있다.그녀의 삶은 고통의 연속이었다.칼로는 1907년 멕시코시티 교외 코요아칸에서 출생,1913년 6세 때 소아마비에 걸려 오른쪽 다리가 쇠약해지는 장애가 생김,1925년 18세 때 교통사고로 척추와 오른쪽다리,자궁을 크게 다쳤다,1925년 연인이었던 디에고 리베라와 21세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하였다,1939년 11월 디에고와 이혼했다,1940년 디에고와 다시 결혼을 하였다,1954년 7월 13일 폐렴이 재발하여 사망하였다.

2015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과 소마미술관에서 프리다 칼로의 작품을 보였다. 2016년 예술의전당에서 프리다 칼로와 디에고 리베라의 작품이 전시되었다. 디에고 작품을 비롯해 총 150여 점이 전시되었다.

각주편집

  1. 정윤수, 《20세기 인물 100과 사전》, 숨비소리, 2008년,168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