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장성 필암서원

(필암서원에서 넘어옴)

장성 필암서원(長城 筆巖書院)은 하서 김인후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필암리에 건립된 서원이다. 1975년 4월 23일 사적 제242호에 지정되고, 2019년 7월 10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장성 필암서원
(長城 筆巖書院)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종목사적 제242호
(1975년 4월 23일 지정)
면적5,832m2
시대조선시대
위치
장성 필암서원 (대한민국)
장성 필암서원
주소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필암리 377번지
좌표북위 35° 18′ 29″ 동경 126° 45′ 03″ / 북위 35.308056° 동경 126.750833°  / 35.308056; 126.750833좌표: 북위 35° 18′ 29″ 동경 126° 45′ 03″ / 북위 35.308056° 동경 126.750833°  / 35.308056; 126.750833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필암서원
(筆巖書院)
대한민국 전라남도유형문화재(해지)
종목유형문화재 제1호
(1972년 1월 29일 지정)
(1975년 4월 23일 해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장성 필암서원조선시대 성리학의 대가로 호남에서 유일하게 문묘에 종사된 동국 18현 가운데 한 사람인 하서 김인후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1590년(선조 23) 그의 문인 변성온(卞成溫)·기효간(奇孝諫)·변이중(邉以中)등 호남 선비들이 장성읍 기산리(岐山里)에 건립하였다.[1]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 때 병화로 소실되었으나, 1624년(인조 2) 호남 사림들의 노력으로 기산리 서쪽 증산동(甑山洞)으로 자리를 옮겨 복설하였다.[2][3]

1659년(효종 10) 3월 전라도 유생(儒生)들의 소청(疏請)으로 필암(書院)이라 윤허(允許)를 입었다.[4]

1662년(현종 3) 현종의 어필로 필암서원(筆巖書院)이라 선액(宣額)하고, 예조정랑 윤형계(尹衡啓)를 예관(禮官)으로 보내 사제(賜祭)하였다.[5] 이후 사액(賜額) 서원으로서의 규모와 기능을 갖추게 되었다.[6]

이름을 필암(筆巖)이라 지은 것은 그의 고향 맥동 마을 입구에 '붓처럼 생긴 바위'가 있기 때문이라 하며, 바위에는 병계 윤봉구의 글씨인 『筆巖』이 각자되어 있다.[7]

1672년(현종 13) 증산동의 지대가 낮아 물난리로 흙다리가 위험해지는 등 수해를 입을 우려가 있어 지금의 자리인 해타리(海打里)로 옮기고, 마을 이름도 필암리(筆巖里)라 하였다.[8] [9] 1786년(정조 10) 제자이자 사위인 고암(鼓巖) 양자징(梁子澂)을 추배(追配) 하였다.[10] [11]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서원 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은 전국의 47개 서원 중 하나이다.[12]

1975년 사적 제242호에 지정되고, 2019년 7월 한국의 서원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13] [14]

서원에는 보물 제587호로 지정된 필암서원 문적 일괄(筆巖書院 文蹟 一括. 노비보, 원장선생안, 집강안, 원적, 봉심록, 서원성책 등) 및 인종(仁宗)이 하서 김인후에게 하사한 『묵죽도(墨竹圖)』와 『하서유묵(河西遺墨)』 등 60여건의 자료가 여전히 남아 있다.

주요 시설편집

확연루편집

서원의 문루(門樓)인 『확연루(樓然廓)』의 '확연(樓然)'은 확연대공(廓然大公)을 집자한 말로, 「마음이 맑고 깨끗하여 거리낌 없이, 넓게 탁 트여 크게 공평무사하다.」는 의미이다. 이는 널리 모든 사물에 사심이 없이 공평한 성인의 마음을 배우는 군자의 학문하는 태도를 뜻한다.

《확연루기》(樓然廓記)에 '확연'(樓然)라 이름 지은 연유를 정자(程子)의 말에 군자의 학문은 확연하여 크게 공정하다 했고, 하서 선생은 가슴이 맑고 깨끗하며 확연히 크게 공정함으로 우암 송시열(宋時烈)이 특별히 두 글자를 차용(借用)하여다고 하였다.[15]

확연루는 서원을 넘나드는 사람들에게 진리 추구의 엄중함으로 압도할 뿐만 아니라, 네 귀퉁이에 조각된 귀공포(龜拱包)는 엄숙하면서도 고졸한 맛을 풍긴다. 편액은 우암 송시열(宋時烈)의 글씨이다.[16]

청절당편집

유생들의 강학당 공간인 『청절당(淸節堂)』은 정면 5칸, 측면 3칸의 단층 팔작집이다. 옛 진원현(珍原縣)의 객사 건물을 옮겼다고 한다. 편액은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의 글씨이다. 청절당(淸節堂)이란 이름은 우암 송시열(宋時烈)이 쓴 하서 선생 신도비문 중 『청풍대절(淸風大節)』이라는 구절에서 인용한 것이다. 또 청절당(淸節堂) 처마 밑의 사액된 필암서원(筆巖書院) 현판은 병계(屛溪) 윤봉구(尹鳳九)의 글씨이다.[17]

청절당(淸節堂) 내에는 백록동(白鹿洞) 학규(學規), 정조대왕의 어제(御製) 사제문(賜祭文), 문묘종사(文廟從祀) 반교문(頒敎文)·교서(敎書)·정조대왕 전교(傳敎)등의 편액이 걸려 있다.

또 제봉 고경명(高敬命), 송강 정철(鄭澈), 중봉 조헌(趙憲), 서경 유근(柳根), 반항당 홍천경(洪千璟), 석주 권필(權鞸), 청음 김상헌(金尙憲), 추담 김우급(金友伋), 삼연 김창흡(金昌翕), 유하 김진옥(金鎭玉), 병계 윤봉구(尹鳳九), 초천 김시찬(金時粲), 일재 어윤중(魚允中)등의 시판(詩板)이 걸려 있다.

진덕재 · 숭의재편집

청절당 좌·우에는 단순한 민도리집 양식의 동·서재가 있는데 수학하는 유생(儒生)들이 거처하는 공간이다. 동재 『진덕재(進德齋)』는 선배들이 기거하고, 서재 『숭의재(崇義齋)』는 후배들이 기거하였다. 재호는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의 글씨이다.

경장각편집

청절당(淸節堂) 앞에는 일반 서원과 어울리지 않는 화려함이 가득한 3칸의 『경장각(敬藏閣)』 건물이 있는데, 정조대왕(正祖大王)이 하서 김인후문묘에 종사하면서 내려보낸 내탕금으로 세웠졌다. 이곳에는 인종(仁宗)이 세자 시절 손수 그려 하서 김인후에게 하사하신 '묵죽'(墨竹) 그림의 판각(板刻)을 보관하고 있다. 이 '묵죽도'(墨竹圖)는 훗날 하서 김인후의 높은 절의(節義)를 표시하는 상징물이 되었다.

주심포식 팔작지붕으로 귀공포와 네모서리에 3마리의 용머리가 돋보인다. 용머리와 국화문(菊花紋)을 조각한 것도 어제(御製) '묵죽'(墨竹)을 보관하기 때문이라 한다. 편액은 정조대왕(正祖大王)의 어필(御筆)로 벌레 등의 침입을 막기 위해 망이 쳐져 있다.

우동사편집

경장각(敬藏閣)을 지나 내삼문 안으로 들어가면 제향 공간인 『우동사(祐東祠)』가 있다. 이곳에는 하서(河西) 김인후의 신위(神位)가 봉안(奉安)되어 있으며, 측면에 고암(鼓巖) 양자징(梁子澂)이 종향(從享)되어 있다. '우동'(祐東)의 의미는 송시열의 「신도비명」에'하늘이 우리 동방(東方)을 도와(祐) 하서 김선생을 종생(鍾生)하게 하였다'의 뜻이다. 편액(扁額)은 주자(朱字)의 글씨를 집자(集字) 하였다.[18]

계생비 · 묘정비편집

진덕재(進德齋) 앞에는 춘추(春秋) 향사享事) 때 쓰기 위해 희생(犧牲)을 묶어 놓은 『계생비(繫牲碑)』가 있다. 앞면의 '필암서원계생비'는 송재 송일중이 썼다. 이 비(碑)는 『묘정비(廟庭碑)』도 겸(兼)하고 있는데 뒷면에 서원의 건립 취지와 연혁 등이 기록되어 있다. 비문은 연재(淵齋) 송병선(宋秉璿)이 찬하고, 글씨는 석촌 윤용구가 썼다.

장판각편집

동쪽 토담 밖에는 유생들의 학습을 위한 책을 인쇄하기 위한 목판을 보관하는 『장판각(藏板閣)』이 있는데, 《하서전집(河西全集)》 649판, 《초서천자문》 18판, 《해자무이구곡》 18판, 《백련초해》 13판,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215호 장성 필암서원 하서선생문집목판, 제216호로 지정된 장성 필암서원 하서유묵목판일괄이 보관되어 있다.[19]

한장사편집

동쪽 토담 밖 가장 뒷쪽에 서원을 관리하는 노비(奴婢)의 우두머리가 거처하는 『한장사(汗丈舍)』가 장판각과 나란히 위치해 있다.

기타편집

우동사로 들어가는 내삼문 왼쪽에는 춘·추 제향 때 제례를 준비하는 전사청(奠祀廳)이 있다. 서원 입구에 홍살문(紅箭門), 하마석(下馬石)이 설치되어 있으며, 확연루 서쪽 담 너머 별도 공간에 작은 마당 둘레의 민도리집 양식 건물들이 있는데, 서원을 관리하는 수호인(守護人)이 거처하는 고직사(庫直舍)이다. 행랑채·부속사(창고) 등이 딸려 있다.

배향편집

인물편집

  • 주향(主享) : 하서 김인후(金麟厚)
  • 종향(從享) : 고암 양자징(梁子徵)

봉행편집

  • 하서 김인후의 학덕을 기리는 '춘향제'(春享祭)와 '추향제'(秋享祭)가 매년 음력 2월과 8월 중정일(中丁日)에 각 기관 · 사회 단체 · 유림 · 주민들의 참여하에 서원에서 봉행되고 있다.

관련 문화재편집

유네스코 세계유산편집

주변 정비사업편집

장성군에서 1999년부터 2010년까지 『필암서원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하여 원진각·집성관·삼연정 등을 건립하고 주변을 정비하였다.

원진각편집

유물 전시관으로 양영재단과 하서학술재단에서 기증한 하서 선생 유물 29종 3천 7백여점 가운데 국가지정 보물 제587호 노비보와 봉심록, 상징필, 현판, 앞다지 등의 유물이 전시되어 있으며, 하서 선생의 생애와 학문 세계를 알수 있는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원진각'(元眞閣)이라 명칭한 것은 정조대왕이 감탄했다는 하서 선생의 시 '중니원기자양진'(仲尼元氣紫陽眞)이라는 시구의 원(元)자와 진(眞)를 차용(借用)하여 명명했다.

집성관편집

서원내 교육 공간인 진덕재와 숭의재가 비좁고 낡아 2008년부터 2년여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집성관'(集成舘)을 준공하여 평생교육센터로 이용하고 있다. 이곳에는 청소년ㆍ유림들의 한학 교육 및 선비 체험 교육공간 목적 등의 '진덕원'(進德院)과 '숭의관'(崇義館) 등이 갖추어져 있다. 또 집성관 1층에는 회의실·다도실·예절교실·서예실·교육실·숙소등이 갖추어져 있으며, 지하 1층에는 식당·체력단련실·휴게실 등이 마련되어 있다.

이곳 평생교육센터는 장성군이 대한민국 청렴 교육의 메카로 만들겠다는 의지로 지은 것으로, 현재 전국 지자체나 기관·단체의 예약을 받아 주 2~3회 청렴교육 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역사적 가치편집

  • 그리 높지 않은 성진산(誠眞山. 유민산)이 뒤를 감싸고 앞에는 문필천(文筆川)이 흐르고 있는 평지에 자리 잡은 서원은 교육과 학문 수련의 공간을 앞쪽에, 제사 지내는 공간을 뒤쪽에 배치한 '전학후묘'(前學後廟)의 형태를 띠고 있는데, 이는 학문을 중시했던 하서 김인후의 뜻을 기리기 위함으로 알려지고 있다.
  • 조선시대 서원의 주요 기능인 '교육'과 '제향'이 균형을 이루던 시기에 조성된 건물로 서원 건축의 기본 구조를 모두 갖추고 있는 전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조선 시대 서원 공간의 꾸밈새를 연구하는 데 귀중한 사적지가 되고 있다.
  • 호남 최대의 사액서원으로 호남 유학의 총 본산(本山)이며, 호남 사림들의 기풍 진작과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 문장(文章)으로는 장성(長城)만 한 곳이 없다.』는 '문불여 장성(文不如 長城)'의 근원(根源)이며, 장성(長城)에 가서 글 자랑 하지 말라!는 연유(緣由) 이기도 하다.
  •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서원 철폐령 및 일제 강점기, 한국 전쟁 등 여러 국난에도 훼철되지 않고 존속된 서원으로 역사적·학술적인 가치가 매우 크다.
  • 1975년 4월 23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242호에 지정되었다.
  • 1975년 5월 1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587호로 지정된 필암서원 문적 일괄(筆巖書院 文蹟 一括)[22] 및 60여건의 자료는 주로 18세기 ∼ 20세기 사이에 전래된 것으로서 당시 지방교육과 제도 및 사회·경제상, 그리고 학자들의 생활상 등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 2019년 7월 10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연혁편집

  • 1590년(선조 23) 제자 변성온(卞成溫)ㆍ기효간(奇孝諫)ㆍ변이중(邉以中)등 호남 선비들이 그의 고향 마을 인근 장성읍 서쪽 기산리(岐山里)에 서원(書院)을 세우고 제향(祭享) 하였다.
  • 1597년(선조 30) 정유재란으로 서원이 소실되었다.
  • 1624년(인조 2) 추담 김우급(金友伋)등 지방 선비들의 노력으로 기산리(岐山里) 서쪽 증산동(甑山洞)에 이건 복설하였다.
  • 1658년(효종 9) 복설 이후 서원의 지위 고양을 위한 전라도 유생 오이익(吳以翼. 오희길 종질)을 소두(疏頭)로 사액(賜額) 청원이 활발히 이루어졌다.
  • 1659년(효종 10) 3월 필암(筆巖)이라 사액(賜額)이 내려졌다. 이조 판서·양관(兩館) 대제학에 추증하고 시호를 문정(文靖)이라 하였다.
  • 1662년(현종 3) 2월 현종의 어필로 필암서원(筆巖書院)이라 선액(宣額)하고, 예조정랑 윤형계(尹衡啓)를 예관(禮官)으로 보내 사제(賜祭) 하였다. 이로써 필암서원은 경제력을 확보하여 서원으로서의 규모와 기능을 갖추고, 사회적 지위와 위상을 높힐 수 있었다.[23]
  • 1669년(현종 10) 8월 '문정(文靖)'의 시호(諡號)가 내려졌다.
  • 1672년(현종 13) 3월 서원을 현재의 위치로 이건하고, 마을 이름도 해타리(海打里)에서 필암리(筆岩里)로 바뀌었다. 이건(移建)에는 원장 송준길(宋浚吉)의 협조와 남계 이실지(李實之. 1624~1702)·기정연(奇挺然. 1627~?, 금강 현손)·박승화(朴升華, 백우당 증손)등의 노력이 있었다. 이건 작업의 완성으로 서원은 사액(賜額) 서원답게 면모를 일신하였다.
  • 1786년(정조 10) 제자이자 사위인 고암(鼓巖) 양자징(梁子徵. 1532~1594)을 종향(從享)하였다.
  • 1796년(정조 20) 11월 문묘(文廟)에 종사(從祀)하고, 영의정 추증 및 부조(不祧)를 명하였다. 시호를 '문정'(文正)으로 개시하였다. 정조가 사제문((賜祭文)을 짓고, 우부승지 이면긍(李勉兢)을 예관(禮官)으로 보내 치제(致祭) 하였다.
  •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서원 철폐령 때에도 훼철되지 않고 존속된 전국의 47개 서원중 하나이다.
  • 일제 강점기한국 전쟁 등 여러 국난에도 피해를 면한 서원이다.
  • 1975년 4월 23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242호 장성 필암서원(長城 筆巖書院)으로 지정되었다.[24]
  • 1999년부터 장성군에서 주변 정비사업을 추진하여 2008년 유물전시관인 '원진각'(元眞閣)과 '삼연정'(三然亭)등을 준공하였다.
  • 2010년 원진각(元眞閣) 뒷편에 청소년ㆍ유림들의 한학교육 및 선비 체험 교육 공간 목적의 평생교육센터인 '집성관'(集成舘)을 준공하였다.
  • 2019년 7월 10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2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전라도 관찰사 오음 윤두수가 처음 발의하고, 송강 정철이 배알하였다.
  2. 호남 사림들은 손자 김남중, 양천회, 양천경, 기효증 등이다.
  3. 이건 상량문(上樑文)은 추담(秋潭) 김우급(金友伋)이 지었다.
  4. 1658년 사액을 청한 전라도 유생으로는 오희길(吳希吉)의 종질 함평현감 오이익(吳以翼)을 소두( 疏頭)로, 진사 김홍서(金弘緖) 등을 말한다. 함평현감 오이익은 창평현 예문관검열 오희도(吳希道)의 아들이자, 도암 오희길(吳希吉)의 종질이다. 진사 김홍서는 옥과현 군자감봉사(軍資監奉事) 김취수(金就修)의 아들이다.
  5. 사액은 1659년 3월에 내려졌으나, 실제 선액(宣額. 임금이 서원에 이름을 지어 편액을 하사하는 것)은 1662년 2월 예조정랑(禮曹正郞) 윤형계(尹衡啓)을 보내어 유제(諭祭)하였다.
  6. 1669년(현종 10) 시호(諡號) 「문정(文靖)」이 내려졌다.
  7. 이 바위의 기운을 받아 ​하서 김인후가 태어났다고 한다.
  8. 이건에는 하서 증손 김형지(金亨祉), 외현손 이실지(李實之)를 비롯하여 박승화(朴升華, 기정연(奇挺然) 등이 주도하고, 장성부사 송시도(宋時燾)의 협조 하였다.
  9. 사우(祠宇) 상량문(上樑文)은 송암(松巖) 기정익(奇挻翼), 이건 고유문은 동춘당(同春堂) 송준길(宋浚吉), 봉안 제문은 우암(尤菴) 송시열(宋時烈)이 지었다.
  10. 전라도 진사 이경집(李敬緝) 등이 상언(上言)하였다.
  11. 1796년(정조 20) 하서 김인후문묘에 종사(從祀)하고, 시호(諡號)를 「문정(文正)」으로 개시하였다.
  12. 이는 필암서원호남 지방에서 차지하는 위치와 함께 김인후라는 배향 인물이 갖는 의미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3. 1972년 1월 29일 전라남도의 유형문화재 제1호 필암서원으로 지정되었다가, 1975년 4월 23일 해지되었다.
  14. 2008년 유물전시관 원진각(元眞閣)을 준공하고, 2010년 교육공간 집성관(集成舘)을 준공하였다.
  15. 《확연루기》(樓然廓記)는 초천(苕川) 김시찬(金時粲)이 짓고, 상량문(上梁文)은 역천(櫟泉) 송명흠(宋明欽)이 지었다.
  16. 2층은 유생들의 휴식 공간이다.
  17. 현판 筆巖書院은 사액 서원의 편액이라 흰 바탕에 검은 글씨로 되어 있다.
  18. 집자는 안규용(安圭鏞)이 하였다.
  19. 각종 서적 및 문서를 보관하는 『장서각(藏書閣)』은 1970년대 건립되었으나, 도난 분실이 발생되어 문서 등을 국가기관에 이관하고 2000년대 훼철되었다.
  20. 『한국의 서원』은 공립학교인 『향교 』(鄕校)와 달리 지방 지식인들이 설립한 사립학교로, 성리학 가치에 부합하는 지식인을 양성하고자 지역을 대표하는 성리학자를 사표(師表)로 삼아 배향했다.
  21. 2019년 5월 14일 유네스코 자문기구 이코모스(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한국의 서원』을 등재 권고 유산으로 분류 하였다.
  22. 노비보 · 원장선생안 · 집강안 · 원적 · 봉심록 · 서원성책 등)
  23. 사액(賜額)은 1659년에 내려지고, 실제 선액(宣額)은 1662년에 이루어 졌다. 선액(宣額)이란 임금이 친필로 서원의 이름을 지어 편액(扁額)을 하사하는 것을 말한다.
  24. 1972년 1월 29일 전라남도의 유형문화재 제1호 필암서원(筆巖書院)으로 지정되었으나, 1975년 4월 23일 해지되었다.
  25. 2018년 1월 14일 문화재청은 장성 필암서원등 9개 서원을 「한국의 서원」으로 지정하여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 신청하였다. 2018년 5월 14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후보지를 사전 심사하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이코모스. ICOMOS)로부터 등재 권고를 받았다. 2019년 7월 6일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다고 발표하고, 「한국의 서원」은 "오늘날까지 교육과 사회적 관습 형태로 지속되고 있는 한국의 성리학과 관련된 문화적 전통의 증거이자, 성리학 개념이 한국의 여건에 맞게 변화하는 역사적 과정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가 인정된다”고 평가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