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송작가협회

한국방송작가협회(韓國放送作家協會)는 대한민국의 방송 작가들이 결성한 단체이다.

목적과 기능편집

사무실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다. 단체의 목적은 저작권을 비롯한 방송 작가의 권익을 보호하고 처우를 개선하며, 방송 문예의 향상과 발전, 교류를 통해 민족 문화 창달에 기여하는 것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회원의 저작권을 위임받아 신탁 관리하는 한편, 방송문예 육성에 대한 연구회 개최와 도서 출판, 외국의 관련 인사 및 기구와 교류, 회원에 대한 교육 사업과 복지 사업이 있다. 1989년부터 한국방송작가상을 제정하여 시상하는 한편 월간지 《방송문예》를 발행하고 있다. 한편, 한국방송작가상은 89년 1회부터 94년 6회까지는 매년 봄에 개최해 왔고 1회부터 TV-라디오 부문으로 수상했으나 95년 7회부터는 작가상 운영 규정에 따라 드라마-비드라마 부문으로 바뀌었는데[1] 재작년도 중후반기부터 전년도 내용을 기준으로 했으며 2회(90년 3월)(88년 중후반기 ~ 89년 내용), 6회(94년 3월)(92년 중후반기 ~ 93년 내용), 9회(97년 3월)(95년 중후반기 ~ 96년 내용)는 수상작이 없었고 3회(91년 3월)(89년 중후반기 ~90년 내용)에서는 라디오 부문 수상작이 없었다. 그 후, 10회(97년 11월)부터 연말에 개최되는 것으로 변경되었지만 수상작이 없었으며[2] 12회(99년 12월)부터는 작가상 운영 규정에 따라 드라마-교양-예능 부문으로 변경됐는데 19회(2006년 12월)부터는 라디오 부문이 추가됐으며 드라마 부문은 전년도 중후반기 때부터의 내용을 위주로 했다. 아울러, 11회 이후 드라마 부문은 15회(2002년 12월)와 16회(2003년 12월), 19회, 22회(2009년 12월), 24회(2011년 12월), 27회(2014년 12월), 29회(2016년 12월)에서 수상작이 없었다. 이와 함께, 11회 이후 예능 부문은 13회(2000년 12월)에서 수상작이 없었다. 1988년에는 신인 작가 양성 목적의 교육 기관인 한국방송작가교육원을 개원하였다. 한국저작권단체협의회의 일원이기도 하다.

역사와 현황편집

1957년에 방송 작가들 간의 친목단체로 출발한 비공식 모임이 모태이며 1962년한국방송극작가협회로 창립되었다. 한국방송작가협회로 개칭된 것은 1970년이다. 1988년에는 사단법인으로 재발족했다.

초기의 주도 인물은 이서구, 한운사, 주태익, 최요안 등이었다. 초대 이사장은 이서구가 맡았다.

2008년 기준으로 방송작가협회의 회원 수는 약 2천여 명이며, 이 가운데 드라마 작가는 3백 명 가량이다. 2008년에는 다큐멘터리 분야 작가가 처음으로 이사장에 선출되면서 전임 이사장인 김수현을 포함한 유명 드라마 작가가 연속 탈퇴하는 사건이 있었다.[3]

기타편집

  • 한국방송작가상의 드라마 부문(6회까지는 TV 부문에 속했으나 7회부터 분리)은 문화적 가치가 있거나[4] 단수집필자에 의해 쓰여진 순수 창작물[5]을 기준으로 했지만 31회부터는 공동 집필도 가능해졌다[6].
  • 이와 함께, 한국방송작가상의 드라마 부문에서는 "한번 작가상을 받은 사람은 다시 받을 수 없다"는 규정이 있는데[7] MBC 서울의 달로 7회 드라마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은[8] 김운경 작가가 SBS 옥이 이모로 8회 드라마 부문 최종 후보에 한때 거론된 것 때문이며 그 외에도 작가가 심사위원으로 임명된 작품[9], 숙성도가 미흡한 작품[10], 외국어 제목 위주의 작품[11]은 수상에서 제외시킨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반석 위에 쌓아올린 협회”. 한국방송작가협회. 2000년 2월 1일. 167면. 2018년 4월 23일에 확인함. 
  2. “연혁”. 한국방송작가협회. 2000년 2월 1일. 371면. 2018년 4월 23일에 확인함. 
  3. “인기작가 김수현 등 방송작가협회 탈퇴 …. 그 의미는”. 한국재경신문. 2008년 3월 10일. 2008년 6월 28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4. 최승현 (2002년 12월 15일). “[TV비평] 드라마 많아도 상받을 작가 없다”. 조선일보. 2015년 12월 1일에 확인함. 
  5. 이현 (2006년 12월 30일). “2006 국내 제작 드라마 96편 ‘작가상’ 줄 드라마는 없다”. 중앙일보(뉴스엔). 2017년 12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5년 12월 1일에 확인함. 
  6. 이금림 박경수 김인영 (2019년 1월 5일). “맑은 사람에 대한 기대와 희망”. 한국방송작가협회. 33면. 2019년 1월 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9년 1월 6일에 확인함. 
  7. 채수범 (2003년 12월 11일). ““올해도 드라마 작가상 줄수 없다”방송작가협 “대부분 작품성 미달””. 서울신문. 2016년 2월 13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8. 정연욱 (1995년 3월 31일). “제7회 방송작가상 시상식”. 동아일보. 2018년 7월 27일에 확인함. 
  9. 김경욱 (2006년 12월 18일). “올해 방송작가상서 드라마부문 수상없는 이유”.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2017년 3월 6일에 확인함. 
  10. 주용성 (1997년 4월 15일). “<초점>"TV드라마 양적 증가 불구 質은 갈수록 퇴보". 연합뉴스. 2017년 11월 6일에 확인함. 
  11. 최승현 (2002년 12월 15일). “[TV비평] 드라마 많아도 상받을 작가 없다”. 조선일보. 2017년 12월 8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