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무숙

한국의 작가(소설가)

한무숙(韓戊淑, 1918년 10월 25일 ~ 1993년 1월 30일)은 대한민국소설가, 삽화가, 극작가, 수필가이다. 본관은 청주(淸州)이고 호는 향정(香庭)이다.

Picto infobox auteur.png
한무숙
韓茂淑
출생 1918년 10월 25일
일제 강점기의 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 1993년 1월 30일 (74세)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필명 호(號)는 향정(香庭)
직업 소설가, 삽화가, 극작가, 수필가
언어 한국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학력 경상남도 부산여자고등보통학교 졸업
활동기간 1940년 ~ 1993년
장르 소설, 희곡, 수필
부모 한석명(부), 장숙명(모)
친지 한복(오빠)
한말숙(누이동생)
황병기(제부)
황준묵(이질)
배우자 김진흥
자녀 슬하 2남 2녀
장녀 김영기(金榮起)
장남 김호기(金虎起)
차녀 김현기(金賢起)
차남 김용기(金龍起)
종교 천주교(세례명 : 클라라)
웹사이트
한무숙문학관

목차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 말기인 1942년에 장편 《등불 드는 여인》으로 데뷔하고 희곡도 당선되어 문인으로 등단했다. 1948년에 장편소설 《역사는 흐른다》를 발표하고 다수의 단편을 집필했다. 첫 창작집은 1956년에 발간된 《월훈》이다. 동생인 한말숙도 소설가로 데뷔하여 자매 작가로 활동하였다.

장편 작품으로는 한국방송 대하드라마로 각색되어 유명해진 《역사는 흐른다》 외에 《빛의 계단》, 《석류나무집 이야기》, 《만남》 등이 있다. 정약용의 삶을 주제로 한 《만남》에서 보듯 한국 고유의 전통과 여인의 한에 대한 관심이 특징으로, 동양적 작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수필집으로는 《열길 물속은 알아도》, 《이 외로운 만남의 축복》, 《내 마음에 뜬 달》 등이 있다.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부회장과 한국여류문학인회 중앙위원 등을 맡았다. 1958년에 단편 〈감정이 있는 심연〉으로 자유문학상을 수상했고, 신사임당상(1973)과 3·1문화상(1989) , 예술원상(1991) 등을 차례로 수상했다.

사후에 남편 김진흥(金振興)이 서울 종로구 명륜동의 고택을 개조하여 한무숙문학관으로 개관했다.[1] 한무숙을 기념한 한무숙문학상도 제정되었다.

가족 관계편집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 이호규 (2000년 10월 1일). 《한무숙 문학세계》. 서울: 새미. ISBN 89-89352-02-9.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