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보(韓堡[1], 1447년 ~ 1522년)는 조선시대 전기의 무신 겸 문신이다. 본관은 청주(淸州)이고 자는 장보(障父)이다. 음보로 출사하여 무신으로 입신한 문신이며, 무과 급제 후 예종 때 낭성군(琅城君)에 봉군되고, 성종 즉위후에는 좌리공신 4등관에 녹훈된 뒤 자헌대부에 이르렀다. 한명회의 적장자이며 성종은 그의 매제이자, 성종의 딸 공신옹주가 한보의 며느리였으므로 성종과 사돈간이 되었다.

생애편집

아버지는 영의정 상당부원군 한명회이며, 어머니는 여흥 민씨로 의정부우의정추증민대생(閔大生)의 딸이다. 한보는 예종장순왕후 한씨의 동생이자, 성종원비 공혜왕후의 오빠였다. 그는 어려서부터 기골이 장대하고 활쏘기와 말달리기에 능하였다. 그 뒤 한산 이씨 이훈의 딸과 결혼하였다.

1460년(세조 6년) 13세에 음보로 출사하여 용양위수사정(龍驤衛守司正)에 임명되어 관직에 나갔다. 그 뒤 여러 벼슬을 거쳐 승진하여 충무위호군(忠武衛護軍)이 되고, 1462년(세조 8년) 세자익위사우사어(世子翊衛司右司禦)·사섬시소윤(司贍寺少尹)에 이르렀다.

1463년 통례원사(通禮院事), 1465년 의흥위섭호군 겸 통례문판사(義興衛攝護軍兼通禮門判事), 1466년 19세에 무과에 급제하여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로 승진한 뒤 한성부에서 무예를 단련하다 1469년(예종 1년) 낭성군(琅城君)에 봉군되었다.

아버지 한명회성종의 즉위를 지지하였고 그 공로로 한보 역시 1471년(성종 2년) 좌리공신(佐理功臣) 4등관에 책록되어 동지중추부사가 되었다. 72년 가정대부 한성부우윤, 1475년 공조참의 겸 도총관이 되고, 이듬해 자헌대부 낭성군이 되었다. 그는 어려서부터 양모(養母) 조씨(曺氏)와 사이가 좋지 않았는데, 이때 양모 조씨에게 불효하였다 하여 사헌부의 탄핵을 받고 파직되었다. 1476년 행 부사직(副司直)으로 복직되었고, 1478년 오위도총부 부총관을 역임하였다. 1492년 천추사(千秋使)가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다. 그 뒤 갑자사화에 연루되었으나 처형은 모면하였다.

1515년 치사(致仕)하기를 간청하여 관작을 사퇴하고 봉조하(奉朝賀)가 되었다. 성종사림파가 정계에 진출하여 요직을 차지하면서 그는 간신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조롱을 당하였다. 그는 공신의 아들이면서도 스스로 처신을 삼갔을 뿐만 아니라 자손에게도 몸을 삼갈 것을 경계하였다.

기타편집

그는 한성부 서부(西部) 황화방(皇華坊)에 거주하였다 한다.

가족관계편집

  • 아버지 : 한명회(韓明澮)
  • 어머니 : 여흥 민씨, 민대생의 딸
    • 누나 : 청주한씨(淸州韓氏) - 고령부원군 신숙주의 장남 봉례랑 신주(奉禮郞 申澍)의 처.
    • 누나 : 청주한씨(淸州韓氏) - 영천부원군 윤사로의 장남 영천군 윤반(鈴川君 尹磻)의 처.
    • 누나 : 장순왕후(章順王后, 1445년 ~ 1461년) : 조선 제8대 국왕 예종의 정비(正妃)
    • 동생 : 공혜왕후(恭惠王后, 1456년 ~ 1474년) : 조선 제9대 국왕 성종의 정비(正妃)
    • 부인 : 한산 이씨, 이훈의 딸
      • 장남 : 한경기(韓景琦)
      • 자부 : 전주 이씨, 계림군 이이의 딸
      • 자부 : 언양 김씨, 김극장의 딸
        • 손자 : 한협(韓勰)
        • 손자 : 한숭(韓嵩)
      • 차남 : 한경종(韓景琮)
      • 자부 : 함종 김씨, 김윤의 딸
        • 손자 : 한현(韓絢)
      • 삼남 : 한경침(韓景琛)
      • 자부 : 전주 이씨, 공신옹주
        • 손자 : 한찬(韓瓚)
        • 손자 : 한강(韓綱)
      • 사남 : 한경환(韓景環)
        • 손자 : 한유(韓維)
        • 손자 : 한유(韓績)
      • 오남 : 한경순(韓景珣)
        • 손자 : 한작(韓綽)
      • 육남 : 한경함(韓景{王+咸})

한보를 다룬 작품편집

각주편집

  1. 국조인물고에는 이름이 한보(韓堢)로도 되어 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