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한준겸(韓浚謙, 1557년 ~ 1627년) 조선의 문신이다. 자는 익지(益之), 호는 유천(柳川), 본관은 청주(淸州)로 인조의 장인이다. 시호는 문익(文翼). 당파는 서인(西人)에 속했다.

생애편집

선조1586년 문과에 급제하여 검열, 주서, 봉교, 전적을 지냈다. 금천 현감으로 있을 때 정여립의 난이 일어나자, 정여립의 사위 이진길을 천거했다는 이유로 수감되었다. 호당(湖堂)에 선발되고 1592년 예조정랑이 되었다가 임진왜란 중에 강원도사, 사서, 원주목사, 지평, 필선, 필선, 정언, 교리, 검상, 사인, 부응교, 사간, 집의 등을 거쳐 1597년 정유재란 때 좌부승지에 이르렀는데, 명나라 제독 마귀를 도와 말먹이와 식량 등을 보급하였다.

그 후 경기감사, 대사성, 경상감사, 병조참판, 전라감사, 부제학을 거쳐, 1605년 호조판서가 되었다. 선조가 죽을 때 한준겸을 비롯하여 일곱 신하들에게 영창대군을 부탁한다는 유언을 하였는데, 광해군 때 영창대군이 반역죄로 몰려 죽게 되자 한준겸도 1617년 충주에 유배되었다. 그 후 다시 벼슬에 올라 1621년 5도 도원수가 되어 국경 지방을 수비하는 데 힘썼다. 1623년 인조반정으로 사위인 인조가 즉위하자 영돈녕부사가 되었으며 서평부원군(西平府院君)에 봉해졌다.

가족관계편집

  • 조부 : 한여필(韓汝弼)
  • 조모 : 유엄(柳渰)의 딸
    • 부친 : 한효윤(韓孝胤)
    • 모친 : 평산 신씨 - 신건(申健)의 딸
      • 부인 : 창원 황씨 - 황성(黃珹)의 딸
        • 아들 : 한회일(韓會一)
        • 아들 : 한소일(韓昭一)
        • 장녀 : 이유연(李幼淵)의 처
        • 차녀 : 여이징(呂爾徵)의 처
        • 삼녀 : 인렬왕후 - 인조의 초비(初妃)
        • 사녀 : 이환(李煥)에게 출가
        • 오녀 : 이세완(李世完)에게 출가
      • 형님 : 한백겸(韓百謙)
      • 형님 : 한중겸(韓重謙)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