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함창군(咸昌郡)은 함창읍을 중심으로 공검면과 이안면의 상주시 북부 1읍2면에 있던 옛 행정 구역이다.

목차

고령가야편집

가야시대고령가야가 있던 지역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실은 이 지역은 애초에 진한사벌국에 속해 가야나 변한과는 전연 무관한 지역이다. 합창읍 회천리에 전고령가야왕릉(傳古寧伽倻王陵)이 경북기념물 제26호로 전해진다.

역사편집

  • 인근 사벌면에 선사유적이 확인되었다. 뚜렷한 유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호로국(戶路國)이 있었다고 전한다. 후에 사벌국의 영역이 되었다.

함창군 지역에 고동람군(古冬攬郡)이 설치되었다. 고동람군은 고릉(古陵)이라고도 했다.

  • 757년 경덕왕 16년에 전국의 행정체제및 행정단위의 명칭을 개혁하면서 고령군(古寧郡)으로 개명하고 가선현(嘉善縣),관산현(冠山縣), 호계현(虎溪縣)의 3현을 관할하였다.
  • 신라말에 이 지역에 이주해 왔던 가야유민들이 독립국을 세워 신라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 940년 천수23년 가야국의 명칭을 5가야로 개명하면서 고령가야국으로 와전(訛傳)되기 시작했다.
  • 1895년 23부府제로 행정구역이 재편되면서 안동부 관할 4등군의 함창군이 되었다가 이듬해 13도제로 환원되면서 경상북도에 편입되었다.
  • 일제강점기인 1914년에 일제에 의한 행정폐합으로 상주군에 합병되었다. 산하 7면이 함창, 공검, 이안의 3면으로 제편되었다.
  • 1980년 12월 1일 함창면이 읍으로 승격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