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함흥철(咸興哲, 1930년 11월 17일 ~ 2000년 9월 11일)은 1950년대와 1960년대에 활동했던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로 포지션은 골키퍼였다. 그는 42경기에 국제 경기에 출전하여 58골을 실점하였으며, 1956년 AFC 아시안컵1960년 AFC 아시안컵 우승 멤버이기도 하다. 그 후에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도 맡아서 1972년 메르데카컵, 박스컵과 1976년 하계 올림픽 예선, 1978년 아시안 게임에서 감독직을 수행했다. 1982년 할렐루야에서 코치에서 감독으로 승격하였으며[1] 그 후 1983년 한국 프로축구 원년 리그 우승을 하였으며 최초 감독상 수상의 영예도 함께 가져갔다. 1989년 말 유공 코끼리의 2군 감독을 선임되었으며[2] 1992년 기술고문직을 수행했다. 2000년 9월 11일 설악산 등반 중 추락해 사망하였다.

함흥철
(咸興哲)
Football pictogram.sv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Ham Heung-Chul
출생일 1930년 11월 17일
출생지 일본 일제강점기 조선
사망일 2000년 9월 11일(2000-09-11) (69세)
사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강원도 인제군 북면 설악산
국가대표팀 기록
연도 출전 (골)
1954-1965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42 (-58)
지도자 기록
연도
1972.6~12
1974-1976
1978-1979
1982-1985
1989-1990
1991-1992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할렐루야
유공 코끼리 2군 감독
유공 코끼리 고문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0년 9월 11일 기준이다.

수상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