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흥철

대한민국의 축구인 (1930-2000)

함흥철(咸興哲, 1930년 11월 17일 ~ 2000년 9월 11일)은 1950년대와 1960년대에 활동했던 대한민국의 축구 선수로 포지션은 골키퍼였다.

함흥철
(咸興哲)
1956년 모습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Ham Heung-Chul
출생일 1930년 12월 17일
출생지 일제강점기 조선
사망일 2000년 9월 11일(2000-09-11)(69세)
사망지 대한민국 강원도 인제군 북면 설악산
국가대표팀 기록
연도 출전 (득점)
1954-1965 대한민국 42 (-58)
지도자 기록
연도
1972.6~12
1974-1976
1978-1979
1982-1985
1989-1990
1991-1992
대한민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할렐루야
유공 코끼리 2군 감독
유공 코끼리 고문

‡ 국가대표팀의 출전횟수와 득점기록은 2000년 9월 11일 기준임.

클럽 경력 편집

국가대표팀 경력 편집

그는 42경기에 국제 경기에 출전하여 58골을 실점하였으며, 1956년 AFC 아시안컵1960년 AFC 아시안컵 우승 멤버이기도 하다. 그 후에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도 맡아서 1972년 메르데카컵, 박스컵과 1976년 하계 올림픽 예선, 1978년 아시안 게임에서 감독직을 수행했다.

지도자 경력 편집

1982년 할렐루야에서 코치에서 감독으로 승격하였으며[1] 그 후 1983년 한국 프로축구 원년 리그 우승을 하였으며 최초 감독상 수상의 영예도 함께 가져갔다. 1989년 말 유공 코끼리의 2군 감독을 선임되었으며[2] 1992년 기술고문직을 수행했다. 2000년 9월 11일 설악산 등반 중 추락해 사망하였는데 이에 앞서 1991년 6월 29일 경기 종료 후 본인(함흥철)의 소속팀(유공)이 패하여 3연패를 기록하자[3] 당시 주심이었던 이상권 심판을 폭행한 혐의 때문에 같은 달 30일 서울 중부경찰서로부터 불구속 입건됐고 1991년 7월 22일 축구협회로부터[4] 1년 자격정지됐으며 이외에도 1960년 올림픽 예선 당시 심판을 구타한[5] 사건의 주동자였고 1971년 전국축구선수권대회 경기에서 주심이 조흥은행 감독에게 주의를 주자 옆에서 심판을 때린 전적이 있을 정도로[6] 불같은 성격의 소유자였다.

수상 내역 편집

선수 편집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편집

  할렐루야

감독 편집

  할렐루야

각주 편집

  1. “함흥철씨 할렐루야 감독으로”. 경향신문. 1982년 3월 6일.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유공 2군 감독에 함흥철씨”. 경향신문. 1989년 11월 8일.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심판폭행 咸興哲(함흥철)감독 입건”. 조선일보. 1991년 7월 1일. 2024년 2월 24일에 확인함. 
  4. “스포츠 게시판”. 조선일보. 1991년 7월 22일. 2024년 2월 24일에 확인함. 
  5. “不祥事(불상사)로中斷(중단)”. 조선일보. 1960년 5월 1일. 2024년 2월 24일에 확인함. 
  6. “朝興銀(조흥은) 咸(함)코치懲戒(징계)”. 조선일보. 1971년 12월 5일. 2024년 2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 편집

전임
  박병석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1972년 6월 16일 - 1972년 12월 20일
후임
  민병대
전임
  최영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1974년 11월 17일 - 1976년 5월 13일
후임
  문정식
전임
  최정민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1978년 3월 2일 - 1979년 3월 28일
후임
  장경환
전임
김정남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 대행
1992 시즌
후임
박성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