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꿈풀이 또는 해몽(解夢)은 꿈이 앞으로 일어날 일을 말해준다는 믿음을 바탕으로, 꿈의 내용을 풀이하여 미래를 예견하는 일이다. 즉 꿈을 잘 풀이하면 앞으로 일어날 일을 예측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서, 흔히 정형화된 형식에 따라 좋은 꿈과 나쁜 꿈으로 구분한다.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미신이지만, 점(占)과 같이 현대에서도 행해지고 있다.

한국 전통 해몽편집

역사적으로 기록된 해몽의 사례는 신라신대의 장군 김유신의 여동생 문희의 사례이다. 문희의 언니 보희가 어느 날 자신의 오줌으로 서라벌이 잠기는 꿈을 꾸었는데, 문희는 이것이 길몽임을 알고 보희에게서 그 꿈을 비단치마를 주고 샀는데, 후에 문희는 무열왕 김춘추의 부인이 되었다는 이야기이다.

다음은 한국에서 전통적으로 알려진 꿈풀이의 예이다. 과학적인 근거는 없지만 돼지꿈을 꾸거나 조상꿈을 꾸고서 복권을 산다거나 하는 일은 현대에도 일어나고 있다.[1]

  •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꿈은 키가 클 꿈이다.
  • 꿈에서 똥을 밟으면 운수가 좋다
  • 돼지꿈을 꾸면 재수가 좋다.
  • 자신이 죽는 꿈이나, 사람을 죽이는 꿈은 길몽이다.
  • 임신한 여성이나 그 주변의 사람들이 용 꿈이나 과일 꿈, 기타 의미심장한 꿈을 꾸면 이는 태몽이다.
  • 누군가 혹은 어떤 일이 쫓기는 꿈을 꾸면 하는 일에 실패하거나, 심한 좌절감을 느끼게 된다.
  • 자살하는 꿈을 꾸면 직장 등을 다른 곳으로 옮겨 새롭게 시작하게 된다.

각주편집

  1. 돼지꿈 꾸고 로또를 사다《오마이뉴스》 03.09.01 09:42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