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해수욕장(海水浴場, 영어: Seaside Resort)은 해수욕을 하도록 개설된 장소이다. 온대 지방에서는 기온 때문에 여름에만 개장하며 열대 지방에서는, 기온이 높아 언제나 개장이 가능하나, 날씨의 영향을 받아 건기에는 해수욕객이 많은 반면, 우기에는 해수욕객이 적다. 한대 지방에서는 늘 기온이 낮아 해수욕장을 개장할 수 없다.[출처 필요]

해수욕장의 모습.

역사편집

해수욕장은 고대 시기부터 존재해왔다. 로마 시대에 바이아시는 충분히 잘 살던 사람들을 위한 리조트였다.[1]

나라별 해수욕장편집

오스트레일리아편집

벨기에편집

불가리아편집

크로아티아편집

키프로스편집

덴마크편집

에스토니아편집

핀란드편집

프랑스편집

조지아편집

독일편집

그리스편집

인도편집

이스라엘편집

이탈리아편집

일본편집

대한민국편집

바다가 있는 충청도, 경상도, 전라도, 강원도, 경기도 근처에서 많이 보이며, 대한민국의 제 1호 해수욕장은 부산 서구 암남동에 있는 송도해수욕장이다.

라트비아편집

리투아니아편집

몰타편집

멕시코편집

네덜란드편집

노르웨이편집

폴란드편집

포르투갈편집

루마니아편집

러시아편집

남아프리카편집

남아메리카편집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칠레
콜롬비아
에콰도르

스페인편집

스웨덴편집

우크라이나편집

미국편집

베트남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Smith, William (1854). “Baiae”. 《Dictionary of Greek and Roman Geography》. 2019년 8월 1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