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核相)은 염색체의 상대적인 수를 말한다. 사람의 경우 모든 유전자는 부모로부터 이어받아 각각 1쌍씩으로 존재한다. 이를 복상이라 하고 일반적으로 2n으로 표시하며, 1쌍으로 존재하는 염색체를 상동염색체라 한다. 예를 들어 눈을 만드는 유전자라면 하나의 유전자가 홀로 존재하지 않고 염색체 내의 동일한 위치에 모계와 부계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자가 쌍으로 존재하게 된다.

감수분열 후 핵상의 변화편집

생식세포의 경우에는 감수분열을 통하여 핵상이 반으로 줄어든다. 이를 단상이라 하고 n으로 표시한다. 따라서 생식세포인 정자와 난자에는 각각의 유전자가 쌍으로 존재하지 않고 홀로 존재하게 된다. 수정을 통해 생식세포인 정자와 난자가 만나게 되면 n과 n이 합쳐져 다시 복상인 2n이 된다.

사람의 경우 2n=46 으로 23쌍의 염색체가 쌍을 이루어 총 46개가 존재하게 된다. 남자와 여자 모두 상염색체는 22쌍이며, 남자는 X,Y의 성염색체가, 여자는 X,X의 성염색체가 존재한다.[1]

각주편집

  1. “핵상”. 《네이버 백과사전-핵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