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곡 (신분)

(향소부곡에서 넘어옴)

향·소·부곡(鄕·所·部曲)은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전기까지 있었던 하급 주민들의 지역이다. 향·소·부곡 사람들의 신분은 양민이지만, 노비·천민과 비슷한 특수한 열등 계급(劣等階級)의 지위에 있었다.

형성편집

향·소·부곡은 대개 옛날의 전쟁 포로자 혹은 역모죄인(逆謀罪人)의 유족 또는 반란이 거듭 발생한 향읍 등으로 생겨난 것이 아닌가 여겨진다.[1]

특징편집

향과 부곡은 농산물 생산을, 소는 수공업품·광물·수산물·일부 농산물(차, 생강 등) 생산을 담당했다.

부곡 출신 인물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신증동국여지승람》 권7, 경기 여주목 고적 등신장 조; 《태조실록》 권1, 태조 1년(1392년) 8월 20일(기사) 3번째 기사; 최해, 《졸고천백》 권2, 영주(永州) 이지 은소(利旨銀所)를 현(縣)으로 승격시킨 사실을 기록한 비(碑) 등 참조.
  2. 《고려사》 권125, 〈열전〉38, [간신], 유청신 참조.
  3. 《고려사》 권104, 〈열전〉17, 김방경 부 박구 참조.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통일 신라의 정치〉"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