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허드슨 소프트

주식회사 허드슨 (株式会社ハドソン, Hudson Soft Company, Limited)은 일본 굴지의 비디오 게임,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판매회사였다.

Picto infobox enterprise.png
허드슨
Hudson Soft Company, Limited
형태 주식회사
창립 1973년 5월 18일
해체 2012년 3월 1일
국가 일본의 기 일본
본사 소재지 도쿄도 미나토구 아카사카
모기업 코나미
웹사이트 http://www.hudson.jp/index.html
본사가 있었던 미드타운 타워

개요편집

1973년 5월 18일 훗카이도 삿포로시에서 쿠도 히로시, 쿠도 유지 형제가 "CQ 허드슨"이란 이름으로 아마추어 무선 관련 샵을 열었다.

1978년부터 컴퓨터를 팔면서 패키지 게임을 팔았다. 질보다는 양을 우선시한 전략 덕분에 직원이 30여명 가까이 늘어났고, 도쿄에 지사를 세웠다.

그리고 PC-8801, 샤프 X1, MSX 등으로 게임을 제작하기 시작하면서 유명한 게임회사로 변신했다.

1984년, 닌텐도,샤프와 함께 패미컴용 베이직 개발에 참여하면서 패미컴으로 게임을 개발해 그해 7월 28일, '넛츠 앤 밀크'를 발매해 닌텐도의 제 1호 서드파티가 되었다.

이후, 패미컴으로 '로드 러너', '바이너리 랜드' , '반게링 베이', '봄버맨', '스타 솔져', '타카하시 명인의 모험도' 등의 게임을 발매하며 당대 유명 서드파티였던 남코, 쟈레코, 코나미, 스퀘어, 에닉스 등과 우위를 같이 했다.

1987년 10월 30일에는 패미컴의 성능 한계를 알아채고, NEC와 함께 게임기를 개발, PC 엔진을 내놓는다. 발매는 NEC가 했지만 허드슨은 CPU칩 설계, 게임회사 모집, 신작 게임 발매 등 거의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비록 판매량은 패미컴과 메가드라이브에 밀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지 못했지만, 일본 내에서 만큼은 580만대 중 390만대를 팔며 어느 정도 시장을 구축했다.

이후에도 슈퍼 패미컴, 메가 드라이브, PC 엔진 등의 게임기로 '천외마경', 'PC 원인' 등의 게임을 개발하며 전성기를 이어나갔다.

그러나, 1994년 12월 차세대 기기로 개발했던 PC - FX가 처참하게 망하며 불과 40만대만 팔리고 단종되자, 허드슨은 경제적 피해를 입는다. 하지만 이후에도 플레이스테이션이 우세였던 시장의 흐름을 개척하지 못하고 슈퍼 패미컴, 닌텐도 64와 세가 새턴 등으로만 게임을 개발하다 1997년 12월, 훗카이도 척식은행이 파산하자, 허드슨은 경제사정이 급격히 악화된다.

허드슨은 이후 플레이스테이션으로도 게임을 내며 어느 정도 수익을 올리기 시작했으나, 이미 콘솔 게임은 상대적으로 줄어들고 PC 3D게임이 주류가 되기 시작한 상황에서 2000년대 이후 별다른 대박을 칠 만한 작품을 내지 못했다.

코나미에 합병되다편집

허드슨은 2005년부터 결국 주식을 시장에 팔기 시작했다. 그러나 코나미가 삽시간에 주식을 가져가며 대주주가 되었다. 그리고 코나미의 보유 주식이 100%가 되어 2011년 4월 1일 만우절에 허드슨은 코나미의 자회사가 되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재정난으로 허드슨은 코나미에 2012년 3월 1일 코나미와의 인수 합병을 승인한다.

이후편집

코나미는 허드슨 게임들의 판권을 획득한 뒤에도 신작을 개발하지 않다가, 2017년 3월 3일, 닌텐도 스위치로 슈퍼 봄버맨 R을 7년만에 개발하였다. 모모타로 전철은 개발자와의 불화로 닌텐도에 권리를 팔아넘긴다.

제품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