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무-3

현무-3(玄武-3)은 대한민국이 개발한 토마호크순항 미사일이다. 2006년 9월 대한민국 국방부는 미사일 이름을 "천룡"으로 바꿔 대한민국 언론에 공개했으며, 다른 이름은 "현무-3"다. 순항미사일은 개발 단계에서는 독수리, 실전배치되면서는 현무-3, 그리고 위장 명칭으로 천룡이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2]

현무-3
Hyunmoo-3 missile carrier.jpg
운반차량의 현무-3 유도탄
기본 정보
종류 지대지, 함대지, 잠대지 순항 미사일
제작자 ADD, LIG넥스원
사용자 대한민국
제원
엔진 터보제트
발사 중량 1.5 톤[1]
길이 6.2 m
직경 0.6 m
속력 1,460 km/h, 마하 1.2
사거리 현무-3A - 500 km
현무-3B - 1,000 km
현무-3C - 1,500 km
탄두 450 kg ~ 500 kg
유도 INS, 군용GPS/GLONASS, TERCOM, DSMAC
발사 플랫폼 이동식 트럭(TEL)
충무공이순신급, 세종대왕급 구축함
손원일급 잠수함

역사편집

1970년대 미국과 미사일 협상 결과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는 180 킬로미터, 탄두 중량은 500 킬로그램 이내로 개발이 제한되었다. 이후 대한민국 정부는 미국에 미사일 재협상을 꾸준히 요구했고 2001년 김대중 정부 시절 미사일 기술 통제 체제(MTCR) 가입과 더불어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300 킬로미터로 늘렸다. 이후 2012년 이명박 정부 시절 한미 미사일협정 2차 개정을 통해 사거리가 800 km 로 확대되어 북한 전역이 탄도미사일 사정거리에 들게 되었다. 탄도미사일은 사거리가 제한됨에 따라 탄두 중량이 500 킬로그램을 넘지 않으면 사거리에 관계없이 개발할 수 있고 미사일 지침의 제약을 받지 않는 크루즈 미사일 개발에 주력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로 사거리 500 킬로미터 '현무-3A', 사거리 1000 킬로미터 '현무-3B', 1500 킬로미터 '현무-3C'가 개발되었다. [3] '현무-3'시리즈는 대한민국 국방과학연구소가 탐색·체계개발, 시험평가를 거쳐 LIG넥스원이 양산한다. [4]

2006년 7월 7일, 윤광웅 국방장관이 사거리 500 km인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현무3A를 개발중이며, 미국도 알고 있다고 최초로 국방부 출입기자들에게 공개했다. 지상형과 잠수함형을 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무3A는 러시아 기술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2007년 러시아에서 새로운 R-500 순항 미사일을 사용하는 지상발사형 이스칸데르-K 미사일의 시험 발사가 실시되었다.[5] 원래 러시아는 INF 조약 으로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을 개발할 수 없었다. 2000년 러시아는 잠수함 발사형 칼리브르 순항미사일을 한국에 판매하겠다고 제안했었다.

2012년 4월 19일, 이명박 대통령이 ADD를 방문, 최초로 현무3C를 공개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2010년 현무-3C 개발에 성공하면서 한국은 미국, 러시아, 이스라엘에 이어 사거리 1500㎞의 순항미사일을 보유한 4번째 국가가 됐다. 미국과 러시아는 INF 조약으로 지상발사형 중거리 순항미사일 보유가 금지되어 있고, 이스라엘의 팝아이 터보는 잠수함 발사형이어서, 지상발사형으로는 세계 최초라고 할 수 있다.

2012년 4월 28일,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김관진 국방장관이 현무-3 대량배치 계획을 보고했으며 이 대통령도 이를 승인했다. 앞으로 5년간 2조 500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파생형편집

  • 현무-3A: 사거리 500 km, 길이 6 m, 지름 53 cm, 무게 1.5 톤
  • 현무-3B: 사거리 1,000 km
  • 현무-3C: 사거리 1,500 km
  • 현무-3D: 사거리 3,000 km, 개발중

발사 플랫폼편집

2006년 2월 대한민국 국방개혁 2020의 내용에 의하면 2020년 경에 도입될 3000톤급 한국형 잠수함(KSX)에도 잠대지 미사일(UGM) 버전이 장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KD-3 이지스 구축함에는 48기의, 충무공이순신급 구축함(KD-2) 4번함 왕건함부터는 24기의 한국형 수직발사장치(KVLS)가 추가됨으로써[6]홍상어 미사일과의 적절한 비율로의 탑재가 예상되고 있다. 잠대지 미사일의 사정거리는 500km이다.[7] 1차로 육군형이 도입되었고, 해군형으로도 도입되었다.[8] 2011년 2월 손원일급 잠수함에 함대지 순항 미사일 '청룡'을 잠수함 발사용으로 개량한 사거리 500 km 잠대지 순항미사일을 운용중이다.[9]

  • 현무3 지대지 미사일 : 실전배치, 육군
  • 현무3 함대지 미사일 : 실전배치, 해군
  • 현무3 잠대지 미사일 : 실전배치, 해군

가격편집

현무-3 순항미사일은 한발에 40억원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한 비판 보도가 있었는데, 미국 토마호크 미사일이 100만~150만 달러(11억~17억원)여서, 비싸다는 보도였다. 2017년 미국 토마호크 가격은 187만 달러 (22억원)이다. 독일에서 수입한 타우러스 미사일은 한발에 20억원이다.

JDAM 가운데 KF-16 전투기에 장착되는 GBU-31(사거리 24 km, 무게 900 kg)은 가격도 7,000만원 수준으로 고가의 미사일에 비해 저렴하다. 대체로 동급의 레이저 유도폭탄 페이브웨이의 40% 정도의 가격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무-3 순항미사일에 비해 6배 싸다.

정밀유도무기는 현대전에서 매우 중요한 폭격 수단이다. 그러나 가격이 문제가 된다. 1991년 걸프전에서 정밀유도폭탄의 사용량은 10% 미만이었다. 페이브웨이의 가격이 비싸서 그렇다. 그런데, 현무-3 순항미사일은 엄청나게 비싸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F-35A 스텔스 전투기에 JDAM 2발을 장착하는 것이다. 매우 싸다. 레이더에 일체 포착이 안되며, 계속 목표물을 폭격하고 되돌아와 2발을 다시 장착하면 된다.

기원편집

세계 최초의 순항미사일은 2차대전 당시 독일의 V-1 비행폭탄이다. 이것을 전후에 미국이 카피하고 업그레이드 해서 미국 최초의 순항미사일 MGM-1 마타도르를 실전배치했다.

러시아편집

 
이스칸데르-M 차량에서 발사가능한 이스칸데르-K 순항미사일

1960년대 후반, 러시아 GosNIIAS 연구소는 고가의 초음속 대형 미사일들 보다는 아음속 소형 순항 미사일을 많이 배치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1971년 라두가에서 공중 발사 순항 미사일 Kh-55를 개발하기 시작했다. Kh-55는 1976년에 초도비행했다. 1976년 9월 초도비행에 성공한 미국 AGM-86A ALCM 공중 발사 순항 미사일은 러시아에 큰 자극제가 되었다. 소련 공군은 1976년 12월 공중 발사 순항 미사일의 공식 소요제기를 하였다.

2000년 김대중 정부 당시, 러시아는 킬로급 잠수함 3척을 구매하면, 클럽 미사일(칼리브르 순항미사일)을 제공해 동북아 해상 군사력 판도를 바꿔 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은 킬로급을 도입하지 않았다. 그런데 2006년 한국은 러시아 기술의 사거리 500 km 순항미사일 현무3A 개발 완성을 발표했고, 2007년 러시아는 R-500 이라는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이스칸데르-K를 최초로 시험발사했다. INF 조약 이후, 러시아는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은 개발을 하지 않던 나라다.

2018년 현재, 한국은 사거리 3000 km 현무3D 순항미사일을 개발중이라고 보도되었다. 그런데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이스칸데르-K의 최신버전 SSC-8이 INF 조약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며, 미국이 조약을 폐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이스칸데르-K의 최신버전 SSC-8은 잠수함 발사형 클럽 미사일 최신형 3M14T를 지상발사형으로 개조한 것이다. 2015년 10월 7일, 러시아는 구축함에서 3M14T 순항미사일 26발을 11개의 시리아 반군 목표물에 발사했다. 최대속도 마하 3, 사거리 4000 km, 폭격기, 트럭, 구축함, 잠수함에서 발사할 수 있다. 항로 비행 중 회피기동을 147회 이상 할 수 있다. 최저고도 10 m, 평균 20 m 고도로 비행하며, 비행중에 항로를 변경하거나 목표물을 재설정할 수 있다.

한국과 러시아가 순항미사일을 공동으로 개발한다는 보도는 없지만, 한국의 현무3가 러시아 기술이라는 보도는 있었으며, 우연인지는 몰라도, 개발방향, 개발일정이 비슷하다.

충격과 공포편집

토마호크 미사일로서 토마호크는 미군의 새로운 군사전략인 충격과 공포 교리의 핵심 수단이다. 정밀유도 재래식 순항미사일인 토마호크 미사일 수백발을 일시에 발사해 수분만에 핵폭격의 효과를 발생하게 하여 적국을 일시에 원시시대 수준의 암흑으로 만드는 개념이다. 충격과 공포 군사전략을 본격적으로 시행했다고 평가받는 2003년 이라크 침공 당시, 미국은 일시에 725발의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했다. 대당 130만 달러(15억상당)정도 하므로 대략 1조원 어치의 발사였다.

현무-3D편집

2017년 7월 5일, 한국은 사거리 3000 km 현무-3D 순항미사일을 개발중이다. 2019년 말까지 현무-4와 함께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2020년 7월 15일, 군 당국자에 따르면 정부는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서훈 청와대 안보실장 등이 참관한 가운데 이어도 쪽으로 현무-4 지대지 탄도탄 시험을 단행했다. 이 시험발사의 성공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미사일 개발을 칭찬했다.

그런데, 이 현무-4는 현무-3D 순항미사일과 동시에 개발을 하겠다고 알려졌던 탄도미사일이다. 따라서, 현무-3D 순항미사일도 개발이 이미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현무-3D 순항미사일 개발은 이미 끝나고, 시험발사중일 것이라고 한다.

2020년 7월 30일, 미국은 사거리 제한 해제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소식통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오히려 사거리 제한을 풀어줘 한국이 미사일 능력을 향상시키길 원하고 있다”며 “한국이 사거리 1000∼3000km 이상의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을 개발하면 중국 견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10] 미국이 사거리 3000 km 탄도미사일 개발에 긍정적이라는 의미는, 사거리 3000 km 현무-3D 순항미사일 개발도 지지한다는 의미이다.

현무-4와 관련해, 한국은 사거리 500 km, 탄두중량 4톤의 탄도미사일 개발을 완료했다. 이 미사일의 탄두중량을 500 kg으로 줄이면 사거리 4000 km 이상이 된다.

2017년 9월 13일, 북한 6차 핵실험 당시, 트럼프와 매우 친한 일본 아베 정부는 IRBM 보유를 주장했는데, MRBM은 사거리 1000-3000 km, IRBM은 사거리 3000-5500 km 탄도미사일을 말한다. 정확한 보도는 없지만, 대체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일본에 IRBM 보유를 허가해준 것으로 보이는 정황뉴스들이 많다. 그동안 미국 장군들은 중국의 IRBM 수천발이 한국, 일본을 압도한다면서, 미러간의 양자조약인 INF 조약을 파기해서 미군도 IRBM을 한국, 일본에 대규모로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INF 조약을 파기하면서, 다시 조약을 체결하려면 중국도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한국과 일본의 IRBM과 IRBM급 순항미사일이, 핵탄두를 탑재하는가의 여부이다. 몇가지를 짚어볼 수 있다.

  • 1978년 9월 26일, 충남 안흥시험장에서 사거리 200 km 백곰 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박정희 대통령이 직접 참관했다. 세계 7번째 지대지 탄도 미사일 개발이다. 백곰 당시, 미국은 사거리 200 km 탄도 미사일은 재래식 탄두를 쓰는 나라가 없다면서, 핵개발이라고, 당장 중지하라고 강요했다. 2020년에는 GPS 등 정밀유도 기술의 발달로, IRBM만이 아니라 ICBM에도 재래식 탄두를 쓰기도 하기 때문에, 한일의 IRBM이 반드시 핵무장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IRBM에 보통 재래식 탄두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는, 미사일 가격이 수십억원으로 비싸기 때문이다. 재래식 탄두를 사용하면, 순전히 돈낭비가 된다. 현무-4는 40억원인데, 500 kg 탄두를 장착하면, 사거리 4000 km 정도로 추정된다. 대략 폭탄 1 kg에 800만원 정도의 비용이다. 그런데, 동일한 폭발력인 천파운드 마크 83 폭탄 가격은 300만원 정도이다. 대략 폭탄 1 kg에 6천원 정도의 비용이다. 반면에 40억원 미사일에 500 kg 핵탄두면 500 kt 정도 되는데, 폭탄 1 kg에 8원 정도의 비용이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당시, 한국, 일본, 사우디아라비아를 독자 핵무장 시키겠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트럼프의 한일 IRBM 허가가 핵탄두 개발도 허가한 것인지 의심을 살 수 있는 대목이다. 더군다나, 그 한일 IRBM 이야기는, 북한 6차 핵실험 당시에 공개적으로 주장된 것이다. 북한 핵개발로 한일이 반발하면서 IRBM 주장을 한 것인데, 탄두는 재래식이다? 뭔가 앞뒤가 맞지 않는다.
  •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적인 대폭적인 미군 증강도 없이, 갑자기 한일에 기존의 5배 방위비 분담을 요구했다. 비공개적인 무슨 큰 군사혁신, 개혁이 일어나기 전에는 부르기 힘든 비용이다.
  • 한국, 일본은 공식적으로, 공개적으로 핵무장을 천명할 수는 없는 입장이다. 미국이 허가를 해주더라도 공개적으로는 힘들다. 다른 비핵국가들이 반발하기 때문이다.

경과편집

  • 2001년
  • 2003년 5월
    • 조영길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은 '자주국방 비전 보고'를 통해 핵추진 잠수함의 조기 획득을 지시했다. 무기로는 선체 중간에 미사일 수직발사대(VLS) 12기를 장착하고 사정거리 500km의 한국형 잠대지 순항미사일을 탑재한다는 방안이 검토되었다고 한다.[12]
  • 2006년 1월 31일
    • 대한민국 국군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건조가 이뤄지고 있는 KDX-3 '한국형 이지스함'에 장착될 함대지 크루즈 미사일은 30여기에 달한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의 사정거리가 최소 500km에서 최대 1500km 사이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13]
  • 2006년 7월 7일
    • 윤광웅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크루즈 미사일을 연구개발할 생각을 갖고 있고, 미국 쪽도 이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11] 또한, "사거리 300km 이상의 크루즈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으며 지난 3년간 10여 차례에 걸쳐 시험발사를 했다"고 말했다.[14]
  • 2006년 9월 20일
    • 대한민국 국군 소식통은 20일 "북한 후방 지역에 있는 미사일 기지 등 주요 군사시설을 정확하게 파괴할 수 있는 크루즈(순항) 미사일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군과 ADD는 최근 사거리 500km의 크루즈 미사일을 개발 완료했으며, 오는 10월 창설되는 유도탄사령부에 배치하고 손원일급 잠수함에도 탑재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그러나 크루즈 미사일의 시험발사 성공여부 등에 대해서는 확인을 거부했다. 군 당국은 5년 안에 미사일의 사정거리를 1000km로 늘릴 계획이다. 천룡 개발로 대한민국 국군은 처음으로 크루즈 미사일을 갖게 됐다.[15]
  • 2006년 9월 23일
    • 북한의 대표적인 대남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김순호'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여, 당시 개발된 500km급 순항미사일에 대한 거센 비난을 가했다.[16]
  • 2006년 9월 28일
  • 2007년 10월 23일
    • 실제로 천룡 순항 미사일 500~1000km를 실제로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에서 장거리로는 미국, 러시아, 중국, 이스라엘, 프랑스, 영국 다음으로 간다.
  • 2007년 11월 9일
    • 대한민국에서 1500 km 의 사정거리를 가진 순항미사일을 개발을 추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잠수함이나 함정에서 발사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을 추진하였다.
  • 2009년 10월 15일
    • 대한민국에서 유도탄사령부에 1000 km 순항 미사일을 실전 배치 중에 있다. 베이징도쿄를 잇는 사정 거리로서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
  • 2010년 7월 17일
    • 대한민국군과 대한민국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사정거리가 1천 500km에 달하는 순항(크루즈) 미사일을 개발해 중부전선에 실전 배치했다.[18][19]

참고편집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96&aid=0000263705
  2. [1]
  3. 박민혁 기자 (2010년 7월 19일). “사거리 1500km 크루즈미사일 '현무-3C' 국내 개발”. 동아일보. 2011년 2월 9일에 확인함. 
  4. 곽창렬 기자 (2010년 7월 10일). “사정거리 1500km '國産' 크루즈 미사일 실전배치”. 조선일보. 2011년 2월 9일에 확인함. 
  5. “Russia Tests Ground-Launched Cruise and Strategic Missiles on Same Day - June 1, 2007”. 2012년 11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1월 26일에 확인함. 
  6. KD-2 1번함부터 3번함까지는 추후 한국형 수직발사장치(KVLS)가 장착될 예정이며
  7. ‘잠수함 사령부’ 2015년 창설 Archived 2004년 10월 15일 - 웨이백 머신 경향신문 2006-01-06
  8. 2006년중 미사일 사령부 창설 검토중[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유용원의 군사세계 (http://bemil.chosun.com) 2005-04-28
  9. 함형건 기자 (2011년 2월 8일). “국산 잠대지 미사일 서해 배치...사거리 300km”. ytn. 2011년 2월 9일에 확인함. 
  10. “美, 한국 탄도미사일 사거리 제한 풀면 중국 견제에 도움 판단”, 동아일보, 2020.07.30.
  11. 사거리 500km급 / 크루즈미사일 개발 [한겨레]2006-09-22 05판 06면 472자
  12. 강대국 견제할 최상의 '전략무기' Archived 2004년 10월 15일 - 웨이백 머신 [경향신문] 2005-12-01
  13. 한국형 크루즈 미사일, 이지스함에 장착한다 Archived 2004년 10월 15일 - 웨이백 머신 데일리 서프라이즈 2006-01-31
  14. 북한 전지역 사정권 크루즈 미사일 개발 [동아일보]2006-09-22 45판 05면 477자
  15. 北후방 기지 정밀폭격 가능 크루즈 미사일 ‘천룡’ 개발 [문화일보]2006-09-21 03판 02면 923자
  16. 北, "누구를 겨냥한 전력증강인가" [브레이크뉴스]2006-09-24 00면 1165자
  17. 유도탄사령부 28일 중부지역에 창설 Archived 2004년 10월 15일 - 웨이백 머신 [연합뉴스 2006-09-27 14:30]
  18. 사정거리 1천500km '국산' 순항 미사일 개발배치
  19. 사정거리 1500km 국산 크루즈 미사일 실전배치[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