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공헌현비 권씨(恭獻賢妃 權氏, 1391년 10월 26일[1]~1410년 10월 24일)는 명나라의 3대 황제인 영락제 주체(朱棣)의 후궁으로, 조선인 공녀(貢女) 출신이다. 사후 공헌(恭獻)의 시호를 받았다.

생애편집

농민(農民) 출신[2]인 권집중(權執中)의 딸이자 권영균(權永均)의 누이이다.

1408년(태종 8년, 영락 6년) 조선에 흠차대신으로 온 명나라 환관 황엄이 귀국을 앞두고 '조선에 잘생긴 처녀가 있거든 몇 명을 선택해 데려오라'고 했다는 영락제의 언급이 있었음을 귀뜸하니[3], 이에 태종이 즉시 진헌색(進獻色)을 설치하고 금혼령을 내려 각도(各道)에서 노비(奴婢)가 없는 양반(兩班)과 서인(庶人)의 딸을 제외한 13세~25세의 양가(良家)의 처녀를 선발하여 궁에 데려오도록 했다.[4] 그리고 간선된 후보들에게 명나라의 복색과 화장을 시켜 황엄이 직접 뽑도록 했는데 이 중 1등급으로 뽑힌 5인 중에서도 일 등으로 뽑힌 여인이 권씨였다. 이 사건에 앞서 태종의 세자(양녕대군)와 명나라 황녀의 국혼이 오갔는데 이를 꺼린 태종이 세자가 이미 장가를 가버렸다고 거짓말[주석 1]을 한 것을 황엄이 중간에 무마해주어 문제가 해결된 바 있어[5] 보은을 한 것이다. 조선에서 명나라에 공녀를 진헌한 것은 이때가 최초로, 이는 이후 관례로 정착되어 조선 여성사의 수난으로 꼽힌다.

진헌녀로 뽑힌 권씨의 아버지 권집중에겐 가선대부(嘉善大夫) 공조전서(工曹典書)의 벼슬이 제수되었으며, 권씨의 오빠 권영균은 중군사정(中軍司正)으로 임명되었다.[6] 같은 해 11월 12일, 황엄과 함께 명나라로 떠나 다른 여인들과 함께 영락제의 후궁전에 머물다가, 1409년 2월 9일 조선의 진헌녀를 보기 위해 북경으로 돌아온 영락제와 처음 조우했다. 영락제는 권씨의 뛰어난 미모에 반해 그녀를 현비(顯妃)를 봉하고, 그 오라비 권영균(權永均)을 3품 광록시경(光祿寺卿)에 제수하여 채단(綵段) 60필, 채견(綵絹) 3백 필, 금(錦) 10필, 황금 2정(錠), 백은(白銀) 10정, 말 5필, 안장[鞍] 2면(面), 옷 2벌[襲], 초(鈔) 3천 장을 하사하였다.[7] 《명사(明史)》 기록에 따르면, 백옥처럼 하얀 피부를 가진 권씨의 아름다움에 반한 영락제가 그녀에게 어떤 장기가 있느냐고 물었고, 권씨가 옥소를 꺼내 불자 아름다운 곡조가 울려 퍼져 영락제가 매우 기뻐했으며 곧 권씨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되어 한 달 만에 그녀를 정비(正妃)[주석 2] 책봉하고 그녀와 동행해 온 권영균[주석 3]에게도 높은 벼슬을 주었다고 전한다.[8]

영락제의 각별한 총애를 받으며 1407년에 사망한 인효문황후를 대리하여 명 황실의 내명부를 관장했던 권씨는 1410년 10월 24일에, 북방 정벌을 나선 영락제를 동행하였다가 승리를 거두고 돌아오던 길에 중병을 얻어 산동 임성(臨城) 제남로(濟南路)에서 사망하였다.[8][9] 그녀의 죽음에 크게 비통해 한 영락제는 친히 그녀의 제사를 지내주기도 하였으며[주석 4], 1414년에는 권씨의 죽음이 권씨를 질투한 다른 조선의 공녀 여미인(呂美人)[주석 5]이 권씨와 함께 영락제의 북방 정벌을 동행했던 길에 미리 내관을 통해 은장이에게 구했던 비상을 권씨의 호도차에 넣었기 때문이라며 은장이와 내관 6인을 모두 죽이고 여씨에게도 낙형(烙刑: 단근질)을 가해 죽게 만들기도 하였다. 이 사건은 이후 여씨 성을 가진 명나라 궁인이 조선 출신 여미인에게 동성애를 구애하였으나 들어주지 않자 원한을 품고 무고한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는데 이를 어여(魚呂)의 난(亂)이라고도 한다.[주석 6]

기타편집

그녀를 묘사한 궁사(宮詞)가 존재한다.[8]

玉琯携來玉殿吹(옥관휴래옥전취) - 옥피리를 꺼내 옥전에서 부니,
天生艶質自高麗(천생염질자고려) - 고려에서 온 타고난 미인이구나.
無端北狩蛾眉死(무단북수아미사) - 북벌에 나선 미인이 까닭 없이 죽고,
風雨荒城葬盛姬(풍우황성장성희) - 비바람 몰아치는 성에서 그녀의 장례가 한창이구나.

각주편집

  1. 태종이 황엄에게 세자가 장가를 갔다고 말한 것은 태종 7년 6월 8일 이전이며, 세자(양녕대군)가 혼인을 한 것은 이 해 7월 중순이다.
  2. 중국 황실의 비(妃)는 작위명이기도 하지만 황제의 모든 후궁을 아우르는 총칭이기도 하다. 이 중 정비(正妃)란 명나라 영락제 때를 기준으로 최고 후궁의 작위인 귀비-비-빈을 뜻하며, 이후 황후 아래 귀비 위의 작위로 창제된 황귀비가 추가되었다. 정비의 반대는 서비(庶妃)로, 빈 아래 등급인 귀인부터 황제의 승은을 입었으나 후궁의 작위는 받지 못한 궁인까지 모두 아우르는 총칭이다.【참고: 후궁 (중국)
  3. 《명사(明史)》에는 권영균을 부친으로 잘못 기록하고 있다.
  4. 원칙적으론 지존이 제사를 지낼 수 있는 대상은 오직 제왕(帝王)과 후(后)에 한하며, 추존이나마 제왕(帝王)과 후(后)가 아니면 친부모일 지라도 제사를 지낼 수 없다.
  5. 미인(美人)은 서비(庶妃)의 작위 중 하나다.
  6. 《태종실록》에는 여미인으로 기록하고 있고, 《명서(明書)》에는 여첩여로 기록하고 있다. 태종실록의 기록이 먼저 쓰였으며 첩여가 미인보다 높다는 두 가지 사실에 유추해 어여의 난의 실체가 드러난 후에 억울하게 죽은 여미인의 신원이 복관되면서 미인의 윗 작위인 첩여로 추승되었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출처편집

  1. 《조선왕조실록》태종 16권, 8년(1408 무자 / 명 영락(永樂) 6년) 11월 12일(병진) 1번째기사
  2. 《조선왕조실록》태종 16권, 8년(1408 무자 / 명 영락(永樂) 6년) 7월 5일(신해) 1번째기사
  3. 《조선왕조실록》태종 16권, 8년(1408 무자 / 명 영락(永樂) 6년) 11월 12일(병진) 1번째기사
  4. 《조선왕조실록》태종 15권, 8년(1408 무자 / 명 영락(永樂) 6년) 4월 16일(갑오) 3번째기사
  5. 《조선왕조실록》태종 13권, 7년(1407 정해 / 명 영락(永樂) 5년) 6월 8일(경인) 1번째기사
  6. 《조선왕조실록》태종 16권, 8년(1408 무자 / 명 영락(永樂) 6년) 11월 7일(신해) 2번째기사
  7. 《조선왕조실록》태종 17권, 9년(1409 기축 / 명 영락(永樂) 7년) 4월 12일(갑신) 1번째기사
  8. 시앙쓰, 《황제를 지배한 여인들》, 미다스북스, 2012
  9. 《조선왕조실록》태종 21권, 11년(1411 신묘 / 명 영락(永樂) 9년) 3월 29일(기축) 1번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