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제명

현제명(玄濟明)(1903년 1월 6일(1902년 음력 12월 8일)[1] 대한제국 경상북도 대구 출생~1960년 10월 16일 대한민국 서울에서 별세)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피아노 연주가, 바이올린 연주가, 테너 성악가, 가곡 작사가, 가곡 작곡가, 편곡가다. 본관은 연주(延州)이고 아호(雅號)는 석(石), 현석(玹石)이다. 딸 현혜숙도 성악가이며, 문학자 겸 기독교 종교사학자, 정치인인 백낙준과는 사돈간이다.

Picto infobox music.png
현제명
玄濟明
기본 정보
출생1903년 1월 6일
대한제국 경상북도 대구군
사망1960년 10월 16일(1960-10-16) (57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성동구 신당동
직업피아노 연주가
바이올린 연주가
테너 성악가
가곡 작사가
가곡 작곡가
편곡가
오페라 연출가
교육인
대학 교수
활동 시기1925년 ~ 1960년
가족딸 현혜숙(성악가 겸 뮤지컬배우)
종교개신교(장로회)

생애편집

1902년 경상북도 대구에서 개신교 가정에서 출생하였고, 주일학교 시절부터 음악적 재질을 보였다. 대구 계성고등보통학교를 거쳐 평양숭실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한 후 1923년 전주신흥학교의 영어와 음악 교사로 부임하였다. 1926년에 미국 시카고 무디성경학교(Moody Bible School)에 입학하여 신학에 전념하였고, 시카고의 건음악학교(The Glenn Dillard Gunn School of Music and Dramatic Art)로 옮겨 음악 공부를 하고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이 시기에 현제명은 <고향생각>을 작곡하였다. 1929년 귀국한 뒤에는 연희전문학교 교수를 지내면서 한국의 서양음악계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1932년, 현제명은 음악계 원로와 중진들과 함께 조선음악가협회를 결성하고 초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홍난파, 안태영, 채동선, 김영환, 그리고 윤성덕 등이 회원이었다. 1940 년대 한반도의 음악운동은 쉽지 않았다. 일제관헌의 간섭으로 마침내 연희전문학교 교직에서 물러나고, 조선총독부는 미국 유학 출신 교수들을 모두 해임하였다. 1945년 경성음악학교를 설립하였고, 이듬해 1946년 이 학교는 서울대학교로 편입되어, 오늘의 음악대학으로 발전하게 되었다. 한편, 같은해 고려교향악단을 창설하고 지휘자로 활동하였다. 한국 최초로 오페라를 작곡한 현제명은 그의 오페라 <춘향전>을 1949년에 부민관에서 초연하였다. 1954년 오페라 <왕자호동>은 서울음악대학에서 초연되었고, 이 작품은 한민족의 자주정신을 보여주려는 그의 의도가 그가 직접 쓴 대사에서 엿볼수 있다 그는 대한민국예술원의 종신회원과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부위원장을 역임했다. 1960년 10월 16일 향년 58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소속편집

학력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사후편집

2008년 8월 학술지 ‘한국사 시민강좌’ 하반기호(43호)에서 대한민국 건국 60주년 특집 ‘대한민국을 세운 사람들’ 을 선발, 건국의 기초를 다진 32명을 선정할 때 문화, 종교, 언론 부문의 한사람으로 선정되었다.[2]

작품편집

가곡편집

오페라편집

기타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