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한(玄漢, 23년 ~ 25년)은 경시제(更始帝) 유현(劉玄)이 23년에 왕망(王莽)의 신나라를 멸망시키고 세운 황조이다. 경시제가 죽고 족제(族弟)인 유수(劉秀)가 후한(後漢)을 세우면서 멸망하였다. 경시제의 이름인 (玄)을 따서 역사에선 현한(玄漢)이라고 부른다.

건립과 멸망편집

건립 과정편집

경시제 유현이 신나라에 반기를 든 녹림군에 들어가서 경시장군(更始將軍)이 되었다. 신나라가 망하고 왕망이 피살된 후에, 연합군이 경시장군 유현은 전한의 종실이고 경제(景帝)의 현손인데다 황제로 세울 유씨는 그 밖에 없다고 여겨 이에 한나라를 재건하고 경시장군을 황제로 옹립하였다.

멸망편집

이렇게 현한이 세워졌는데, 경시제는 무능하고 궁정 생활에 빠져 마침내 나라를 망쳤다. 적미군이 장안을 공격할 때에도 중요 장수들을 살해하였고, 결국 패배해 투항하였으나 이후 피살되자 현한은 멸망하고 유수가 후한을 세웠다.

역대 황제편집

1대:경시제 유현

제후편집

이하의 제후들은 24년 2월 일괄적으로 봉해졌다.

  • 정도왕 유지
  • 완왕 유사
  • 연왕 유경
  • 원씨왕 유흡
  • 한중왕 유가
  • 여음왕 유신
  • 비양왕 왕광
  • 의성왕 왕봉
  • 교동왕 주유 → 본인의 거부로 취소
  • 회양왕 장앙
  • 등왕 왕상
  • 양왕 요담
  • 평씨왕 신도건
  • 수왕 호은
  • 서평왕 이통
  • 무음왕 이일
  • 양읍왕 성단
  • 음평왕 진목
  • 영음왕 송조
  • 언왕 윤존

이하는 봉해진 시기를 정확히 알 수 없다.

  • 늠구왕(廩丘王) 전립(田立)
  • 백호공(白虎公) 진교(陳僑)

늠구왕 전립은 이일, 주유, 진교와 함께 낙양을 지켰으나, 현한에서 자립한 후한 광무제와 싸우다가 져 낙양성에서 포위되자 25년 음력 8월에 후한에 투항했다.

백호공 진교는 이일, 주유, 전립과 함께 낙양을 지켰다.

이상의 제후들 중 ·회양·한중 3국, 그리고 취소된 교동국왕을 제외한 왕들은 모두 현에 봉해졌다. 완·비양·등·양·수·서평·무음은 남양군, 원씨는 상산군, 의성은 남군, 양읍은 진류군, 여음·서평은 여남군, 음평은 동해군, 영음·언은 영천군, 늠구는 동군에 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