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도모르

홀로도모르(우크라이나어: Голодомор)는 1932년부터 1933년까지 소련의 자치 공화국인 우크라이나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에서 발생한 대기근으로 250만명에서 350만명 사이의 사망자가 발생된 것으로 추정된다. 홀로도모르는 우크라이나어로 "기아로 인한 치사(致死)"라는 뜻이다.

1933년 하리코프의 거리에 굶어죽은 시체가 굴러다니고 있다.

우크라이나·오스트레일리아·헝가리·리투아니아·미국·바티칸 시국의 정부·국회는 이 사건을 공식적으로 집단살해(genocide)로 인정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매년 11월 네 번째 주 토요일은 대기근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 기념일로 지정했다.

개요편집

소련에서 1921년1922년에 이미 있었던 가뭄과 기근, 그리고 미래의 1947년 기근과는 달리 1932-33년에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대기근은 사회 기반시설의 붕괴 또는 전쟁으로 인한 것이 아니라 정치적·행정상의 결정으로 비롯됐다.

스탈린의 농장 집단화 정책은 소련의 농촌 지역에서 커다란 반발을 불러일으켰는데, 이는 특히 농장 개인 경영의 전통이 깊은 우크라이나와 돈 강 유역에서 심했다. 이는 농산물 수출로 급속한 산업화에 필요한 자본을 공급하려던 스탈린의 계획에 위협이 되었다. 농산물의 생산이 기대에 못미치자 정부는 그 책임을 부농(富農)인 쿨라크(Кулак)들에게 전가시키고, 이들이 생산한 곡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부농들의 농장을 습격, 식용 또는 종자용을 포함해서 보관된 모든 곡물들을 모조리 가져갔다. 농민들은 집단농장에 농사일에 필요한 소들을 내놓느니 차라리 도살했다. 일할 소들의 부족으로 농사 지을 수 있는 면적은 급격히 줄어들었다.

그 결과는 참담하여 몇 달이 지나서 비옥한 토지로 유명한 우크라이나의 농촌은 대기근을 맞이하게 되었다. 홀로도모르의 피해는 도시 지역은 거의 대부분 피해가고 주로 농촌 지역의 인구에 나타났다. 소련 정부는 처음에는 기근에 대한 보고를 인정하지 않았으며 외국 기자들이 기근 지역에 출입하는 것을 막았다. 정치국과 지역 당위원회에서는 "성실한 농부"들이 해를 입지 않도록 즉시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으며 구역별 당위원회들은 모든 어린이들에게 우유를 지급하도록 지시받고 굶주리는 이들에게 식량을 공급하기 위해 물자를 동원하는 데 실패하거나 기아로 인한 환자들에게 입원을 거부하면 기소하게 될 것이라고 지시받았다. 그러나 이런 조치들은 역부족이었다. 한편 우크라이나의 농민들이 굶어죽는 동안에도 소련의 농산물 수출은 증가했다. 절대다수의 증언에 따르면 기차를 통해 기아를 탈출하려던 수많은 어린이들이 당국에 의해 체포되어 고아원에 보내지거나 농촌으로 되돌려져 곧 영양실조로 사망했다.

대기근에 대한 정보가 새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돈 강 유역, 우크라이나, 북카프카스, 쿠반 등지에서 출입이 금지됐다. 그러는 한편 스탈린은 농장 집단화를 반대했거나 1920년대의 우크라이나 민족주의 정책을 지지했던 우크라이나 관리들을 숙청하여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앙정부의 통제 수위를 높였다.

한편 외화벌이용 곡물 수탈은 계속되어 농민들의 반발이 잇따랐으나 당국은 마을을 통째로 강제이주시키는 등 반발에 강력히 대처했다.

그리고 이는 1941년 독소전쟁 초기 우크라이나인들이 나치 독일군을 해방자로 맞아들이게 되는 이유가 되었다.

제노사이드'나 '집단살해' 주장에 대한 반박편집

우크라이나 대기근은 현재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에 정치적인 논쟁을 야시시키는 주제다. 2010년 1월 우크라이나 법원은 홀로도모르를 학살 및 범죄라고 공식적으로 판결을 내렸고,[1] 프란체스코 교황의 경우 2018년 홀로도모르와 같은 비극이 반복되어선 안된다고 주장했었다.[2] 우크라이나 대기근은 공식적으로 학살로 규정되고 있는 사건이다. 그러나 일각에선 이것이 학살이 아니라는 주장이 있다.

우선 1930년대 소련에서 일어난 기근이 학살이 아니라는 견해로는 기근 사망자의 1차 출처의 부정확성을 예시로 든다. 스웨덴 공산당원인 마리오 소사는 저서 《진실이 밝혀지다》에서는 “소련에서 600만이 굶어 죽었다”라는 식의 주장이 반볼셰비즘 성향이 강했던 허스트 언론이 초기에 벌인 반소 캠페인들 중 하나였다고 한다.[3] 또한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기근에 대한 1차 출처가 나치의 선전 장관 요제프 괴벨스 였다고 한다. 나치의 괴벨스를 수반으로 하는 나치의 선정선이 “농민들로 하여금 사회주의 정책을 받아들이도록 강제하기 위해 스탈린이 고의로 파국적인 기근을 촉발하여 대량학살을 저질렀다는 흑색선전을 벌였다.”고 한다.[4] 따라서 우크라이나 대기근으로 600만이 죽었다는 주장은 그 출처가 나치의 선전장관 괴벨스였고, 그러한 나치의 반공 선전을 기존에 반소 성향이 강한 영미의 극우적 언론들이 그대로 받아적어 반공 선전을 했다는 것이 마리오 소사의 주장이다. 1934년 선전장관 괴벨스는 소련이 우크라이나에서 대량학살을 자행한다는 선전을 시작했으나, 별다른 증거도 없었기에 성과가 미미했고, 그렇게 해서 나치가 찾아낸 협력자는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William Randolph Hearst)였다는 것이다.

마리오 소사는 이러한 기근은 볼셰비키의 학살이 아닌 일련의 계급투쟁 과정에서 촉발한 것이었다고 주장한다. “1929년 말부터 시작된 소련의 농업집단화는 농촌의 부를 독점하고 인구의 10%에 불과했던 농촌의 부농 쿨라크와의 마찰을 촉발했다. 콜호스라는 집단농장을 빈농들이 주축이 되어 만들어내기 전에도 기근은 주기적으로 왔었다.”는 것이 마리오 소사의 주장이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직간접적으로 1억 2000만 명의 농민들이 연관된 이 거대한 계급투쟁은 농업생산 불안정을 야기했고, 몇몇 지역에서는 식량이 부족하게 되었다. 식량부족으로 인해 사람들의 면역체계는 유약해졌고 전염병과 유행병에 걸려 죽을 확률도 높아졌다.”고 한다. 즉 이러한 과정속에서 빈농들을 구제하기 위해 농업집단화가 필요했고 그 과정에서 마찰도 있었고 기근도 있었다는 것이다.[5]

1932년부터 1933년까지 우크라이나와 그외의 몇몇 지역에서 일어났던 기근이 특수한 상황은 아니었다. 자연재해에 의한 타격도 분명히 있었다. 미국의 역사학자이자 웨스트 버지니아 대학 교수인 마크 B. 타우거는 1932년부터 1933년까지 우크라이나에서 있었던 기근이 소련 정부의 인위적인 정책으로 인한 것이 아닌 악조건에 놓여했던 환경상황에 의한 것 즉, 자연재해로 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잘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소련의 제1차 공식자료에 따르면 1928년에서 1929년 당시 자연재해로 인한 기근이 소련에서 있었다. 당시 기근이 번진 우크라이나의 경우 소련 정부로 부터 다른 지역들 보다 원조를 받았다. 《Blood Lies(피의 거짓말)》[6]을 집필한 몽클레어 주립 대햑교 교수인 그로버 퍼(Grover Furr) 또한 “홀로도모르 음모론 즉, 소련 정부가 우크라이나 빈농 계급들에게 적대적이었다는 식의 주장을 하는 우크라이나 극우주의자들의 악의적인 거짓말이 명백하게 틀렸다”는 것을 입증된다고 주장했다.[7]

여담편집

2006년 개봉한 랜드 오브 데드우크라이나에서 상영이 금지되었다. 이는 좀비들이 사람을 잡아먹는 것이 이 시절을 기억하게 만든다는 이유였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법원 "소비에트 대기근은 학살 범죄"
  2. 우크라이나 ‘홀로도모르’학살 회상 ‘과거 비극 반복되지 않기를...’
  3. 마리오 소사, 채만수, 《진실이 밝혀지다》, 노사과연, 2013년, ISBN 978-89-93852-13-4, p.11
  4. 마리오 소사, 채만수, 《진실이 밝혀지다》, 노사과연, 2013년, ISBN 978-89-93852-13-4, p.7~8
  5. 소련은 어떻게 악마가 되었나
  6. 티모시 스나이더의 저서 《피에 젖은 땅》에 대한 체계적인 반박문이 담긴 그로버 퍼 교수의 저작이다. 2014년에 출간됐다.
  7. Holodomor Hoax: Joseph Stalin’s Crime That Never Took Place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