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홍경주(洪景舟, ? ~ 1521년 6월 20일)는 조선 전기의 문신으로 자는 제옹(濟翁)[1], 본관은 남양(南陽)이다. 홍임(洪任)의 차남이다.

목차

생애편집

1501년 문과에 급제해 1504년 지평이 되고 1506년 사복시 첨정으로 중종반정에 가담해 정국공신으로 남양군에 봉해지고 동부승지에 이여 도승지에 특진되었다.

1507년 이과의 옥사를 잘 처리하여 다시 정난공신에 책록되었고 병조판서, 좌찬성, 호조판서, 대사헌 등을 지내고 좌참찬이 되었으나 사림파 출신 언관들의 탄핵으로 물러나게 되었다.

1519년 훈구파 일원으로 심정(沈貞), 남곤(南袞) 등과 모의하여 기묘사화(己卯士禍)를 일으켜 조광조(趙光祖)의 그의 신진 세력들을 대거 숙청하고 좌찬성이조판서 등을 역임했다.

시호는 도열(度烈)이다.[2]

가족 관계편집

관련 문화재편집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국조방목』
  2. 『금원군 묘갈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