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화양국지(華陽國志)》는 중국 동진(東晉) 영화(永和) 11년(355년)에 상거(常璩)가 편찬한 화양(華陽) 즉 파(巴), 촉(蜀), 한중(漢中)의 지리지이다. 고대로부터 진나라(晉)까지의 역사가 단편적으로 쓰여있고, 연혁과 산물(産物)의 기록을 전하고 있다. 전 12권. 후한서(後漢書) 장회주석과 삼국지(三國志) 배송지 주석에도 내용이 인용되어 있다.

목차

구성편집

간본 및 교정본편집

기록에 남아 있는 최고의 간행본은 송나라 원풍(元豊) 원년의 것이지만 현존하지 않는다. 현재의 교정본으로는 1987년에 임내강(任乃強)의 화양국지교보도주(華陽國志校補圖注)가 출판되었고, 주석에도 충실하여 넓게 유통되었다. 하지만 한국에는 화양국지 한국어 번역본이 나오지 않았다.

평가편집

홍양길(洪亮吉)은 《화양국지》를 《월절서(越絶書)》와 더불어 중국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 된 지리지로 손꼽았다. 파지, 한중지, 촉지에 기재되어 있는 고대의 파, 촉의 지방에 대한 자세한 기술은, 황하 문명 중심 사관 시대에는 이러한 문헌은 상상의 산물이라고 생각되어 왔으나, 현재는 싼싱두이 유적의 발견 등으로 이 책이 상당 부분 사실에 입각하여 서술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각주편집

  1. 유이목(劉二牧)은 두 명의 유씨 지방관, 즉 유언유장을 가리킨다.
  2. 성한의 군주들인 이특(李特), 이웅(李雄), 이기(李期), 이수(李壽), 이세의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