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환구시보》(중국어 간체자: 环球时报, 정체자: 環球時報, 병음: Huánqiú Shíbào 환추스바오[*], 영어: Global Times 글로벌 타임스[*])는 중화인민공화국의 신문이다. 중국 공산당기관지인민일보의 자매지이다.

목차

개요편집

국제 뉴스 보도 확대를 위해 인민일보가 출자하여 1993년 1월 3일에 창간되었다. 세계 90여 개 국가 및 지역에 350여 명의 특파원을 파견하는 등 여러 나라의 소식을 전하는 글로벌 매체로서 발행 부수는 일평균 200만 부가 넘는다.[1]

환구시보편집

<환구시보>는 1993년 1월에 창간된 중화인민공화국의 신문이다. 인민일보의 중국 버전으로 나오는 자매지이다.

창간 목적편집

당시 인민일보 기자들의 처우가 상당히 열악하여 전세계적으로 나가있는 국제 특파원들의 처우를 좀 더 개선시키기 위해 민간 상업지를 따로 만들었다. 그리고선 국제부 기자들의 기사를 실어서 이윤을 만들어내 보너스 또는 상여금으로 사용하자는 취지로 환구시보가 창간되었다.

어떻게 인민 자매지가 되었을까?편집

창간 목적 자체가 인민일보 기자들에게 상여금을 더 주기 위해서였고, 지금 환구시보의 총 편집인인 후시진(胡錫進)이 인민일보 기자 출신이기 때문이다.

환구시보편집

환구시보에 대한 우리나라 시선은 별로 좋지 않다. 그 이유는 환구시보의 거친 보도 때문이다. 그렇다면 왜 환구시보는 거친 보도를 계속하는 것일까? 그것은 환구시보의 상업성과 연관된다. 창간 당시 인민일보엔 국제부 기자들이 많았지만 기사로 보도할 수 있는 지면은 한정되어 있었고 그러하여 인민일보에서 소화하기 어려운 기사들을 뽑아내 따로 횐구문췌에 게재하였다. 이렇게 보도된 기사들이 중국인들 사이에서 큰 히트를 치게 되었다. 그 후로도 민간 상업지인 환구시보는 스스로 운영을 해야되기 때문에 더욱 더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자극적이고 선동적으로 기사를 쓰게 되었다.

사설편집

환구시보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는 부분은 사설이다. 현재 총 편집인인 후시진에 의해 2009년 4월부터 신문에 사설을 싣기로 하였다. 후시진에 따르면 사설은 국제적 사안에 대해 중국의 목소리를 내야 할 때 필요하다고 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