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건적(黃巾賊)은 중국 후한(後漢) 말기에 장각(張角)을 우두머리로 하여 봉기해 184년 황건의 난을 일으킨 유적(流賊)이다. 머리에 누런 수건을 쓴 것이 특징이며, 태평도(太平道)라는 종교를 세워 후한을 타도하려고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이들의 등장으로 중국 삼국 시대 가 개막되는 도화선이 마련되었다.

개요편집

후한(後漢) 말기 외척이나 환관의 전횡으로 인하여 병으로 고통을 겪는 사람들이 늘어가자 후한 영제 때에 장각(張角)은 동생인 장보(張寶), 장량(張梁)과 함께 하북(河北) 지역의 거록(鋸鹿)을 중심으로 사람들을 치료하기 시작했다. 이후 10여 년 사이에 수십만 명의 신도를 얻어 일대 교단(敎團)으로 성장했으며, 184년 장각을 필두로 황건의 난을 일으켰으나 장각과 장보, 장량이 모두 사망하면서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192년 다시 봉기를 일으켰으나 조조(曹操)에 의해 진압당했다.

영향편집

비록 후한(後漢) 타도에는 실패했지만 황건적의 등장으로 인해 후한 말기 정부의 실정으로 인한 사회적 혼란이 가중되었으며, 지방 장관의 권한이 점차 증대되는 계기를 제공해 결과적으로 후한이 멸망하게 된 도화선을 제공하였다.

정사에서 등장하는 황건적편집

삼국지연의에서만 등장하는 황건적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