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국신민서사(皇國臣民誓詞, 일본어: 皇国臣民ノ誓詞 ‘황국 신민의 서사(맹세)’[*])[1][2]일본 제국1937년에 만들어내 조선인들에게 외우게 한 맹세이다.

목차

개요편집

조선총독부 학무국은 교학진작(敎學振作)과 국민정신 함양을 도모한다는 명목으로 황국신민의 서사를 기획하였다. 이에 따라 학무국 촉탁으로 있던 이각종(李覺鍾)이 문안을 만들었고, 학무국 사회교육과장 김대우(金大羽)가 관련 업무를 집행하였다. 이에 따라 1937년 10월 2일 미나미 지로(南次郞) 총독이 결재함으로써 공식화되었다.

전문(全文)편집

황국신민서사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성인용편집

일본어 원문
  1. 我等は皇國臣民なり、忠誠以て君國に報ぜん。
  2. 我等皇國臣民は互に信愛協かし、以て團結を固くせん。
  3. 我等皇國臣民は忍苦鍛錬かを養い以て皇道を宣揚せん。
한국어 번역
  1. 우리는 황국신민(皇國臣民)이다. 충성으로써 군국(君國)에 보답하련다.
  2. 우리 황국신민은 신애협력(信愛協力)하여 단결을 굳게 하련다.
  3. 우리 황국신민은 인고단련(忍苦鍛鍊)하여 힘을 길러 황도를 선양하련다.

아동용편집

일본어 원문
  1. 私共は、大日本帝國の臣民であります。
  2. 私共は、心を合わせて天皇陛下に忠義を盡します。
  3. 私共は、忍苦鍛錬して立派な強い國民となります。
한국어 번역
  1. 우리들은 대일본 제국의 신민(臣民)입니다.
  2. 우리들은 마음을 합하여 천황 폐하에게 충의를 다합니다.
  3. 우리들은 인고단련(忍苦鍛鍊)하고 훌륭하고 강한 국민이 되겠습니다.

각주편집

  1. 황국신민서사(皇國臣民誓詞), Hwangguk Sinmin Seosa
  2. 국사 편찬 위원회; 국정 도서 편찬 위원회 (2004년 3월 1일). 《고등학교 국사》. 서울: (주)두산. 342쪽쪽.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