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황보 인(皇甫仁, 1387년 ~ 1453년)은 조선 전기의 문관 겸 정치가이며, 단종의 충신 3 상신(相臣) 중 한명이다. 본관은 영천(永川). 자는 사겸(四兼)·춘경(春卿), 호는 지봉(芝峰)이다.[1]

황보 인
皇甫 仁
조선영의정
임기 1452년 6월 1일 ~ 1452년 7월 14일
군주 조선 단종
후임 김종서
신상정보
출생일 1387년
사망일 1453년 11월 10일 (67세)
사망지 조선 한성부에서 암살됨.
본관 영천(永川)
학력 태종 14년(1414) 갑오 친시 을과 2위
경력 우의정, 좌의정, 영의정
부모 황보림(皇甫 琳), 탐진 안씨 안우(安祐)의 딸
배우자 양성 이씨(陽城李氏)

생애편집

1414년(태종 14년) 문과에 급제하였다. 이후 상호군이 되었고 당상관에 올라서 동부대언, 우대언, 좌대언, 지신사를 거쳐서 형조좌참판, 병조우참판 등을 지냈다. 세종 때 북도 체찰사로서 절재 김종서와 아울러 6진을 개척하고 돌아와 병조판서를 지낸 뒤에 좌참찬우찬성, 좌찬성을 거쳐서 우의정이 되었다. 그 후 1451년 문종좌의정을 거쳐서 영의정에 올랐다. 단종을 잘 보살피라는 문종의 유언을 받들어 어린 단종을 보호하다가, 1453년 수양대군에게 김종서와 함께 살해되었다. 향년 67세.

사후편집

1705년 숙종이 한성부판윤 민진후(閔鎭厚)의 상소를 보고 김종서와 황보인의 신원을 논의하였으며 1719년 부분적인 신원이 이루어졌다. 1746년(영조 22)에 완전히 신원되어 영조1758년 충정(忠定)이라는 시호를 내렸다. 1791년(정조 15) 장릉(莊陵) 충신단(忠臣壇)에 배식(配食)되고, 1804년(순조 4) 집 앞에 정문이 세워졌으며, 1807년 부조지전(不祧之典, 조상의 위폐를 사당에서 옮기지 않고 영원히 배향하는 것)을 받았다. 영천의 임고서원(臨皐書院), 구룡포읍의 광남서원(廣南書院), 종성의 행영사(行營祠)에 제향되었다.[1]

가족편집

  • 할아버지 : 황보안(皇甫安)
  • 외조부 : 안우(安祐)
    • 어머니 : 탐진 안씨(耽津安氏)
    • 장인 : 이지택(李之擇)
      • 부인 : 양성 이씨(陽城李氏)
        • 아들 : 황보석
        • 아들 : 황보은
        • 아들 : 황보흠
        • 장녀 : 김만서(金晩緖)에게 출가
        • 차녀 : 홍원숙(洪元淑, 남양홍씨)[2]에게 출가
        • [몇째딸인지는 미상이고, 조선왕조실록에만 전한다] : 사위는 윤당(尹塘)이다.[3]
        • [몇째딸인지는 미상이고, 조선왕조실록에만 전한다] : 사위는 권은(權訔)이다.[4]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출처편집

  1. 네이버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황보인" 참조
  2. 단종 8권, 1년(1453 계유 / 명 경태(景泰) 4년) 10월 12일(을미) 9번째기사 "의금부에서 역적의 인척 홍원숙·권은·김승벽 등을 체포하여 벌하기를 청하다"
  3. 단종 10권, 2년(1454 갑술 / 명 경태(景泰) 5년) 1월 25일(정축) 4번째기사 "황보인의 사위 윤당을 경주에 옮겨 두게 하다"
  4. 세조 30권, 9년(1463 계미 / 명 천순(天順) 7년) 1월 19일(기유) 1번째기사 "의금부에 명하여 부처한 황보 인의 사위 권은을 방면토록 하다"

더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

전임
류정현
조선섭정
(김종서와 공동)
1452년 6월 1일 ~ 1453년 11월 10일
후임
수양대군
전임
하연
조선의 상급 국상
1451년 7월 13일 ~ 1453년 9월 13일
후임
김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