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신문

황성신문(皇城新聞)은 남궁억, 나수연 등이 중심이 되어 1898년(광무(光武) 2년) 9월 5일 《대한황성신문》의 판권을 인수받아 창간한 일간 신문이자 민간 자본 신문이다.

Picto infobox magazine.png
황성신문
국가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언어한국어
간행주기일간
종류일반일간신문
창간일1898년 9월 5일
폐간일1910년 9월 14일
발행법인황성신문
편집인유근, 박은식, 장지연, 신채호
《황성신문》 창간호

주필로는 유근, 박은식, 장지연, 신채호 등이 활동하였다. 국한문혼용체가 쓰였으며, 애국적 논조로 일관했다.[1] 1905년 을사조약에 대한 장지연의 항일 사설 〈시일야방성대곡〉 기사로 인해 정간당했고, 다시 1906년 복간되었다.[2]

1910년 일제강점기 때에 신문제호가 강제로 '한성신문(漢城新聞)'으로 바뀌었으며, 9월 14일 제3470호를 끝으로 종간되었다. 황성신문이 발행된 13년간 평균 발행 부수는 3000부 가량이었다고 한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황성신문(皇城新聞)
  2. 일본 제국의 압력으로 장지연의 복귀는 불가했다.
  3. Andre Schmid. 2002. Korea Between Empires, 1895-1919. New York: Columbia University Press, p.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