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빈 김씨

효빈 김씨(孝嬪 金氏, ? ~ 1454년 음력 2월 26일) 또는 효순궁주(孝順宮主)는 조선 태종의 후궁이자 경녕군의 생모이다.

효빈 김씨
孝嬪 金氏
조선 태종의 후궁
이름
별호 효순궁주(孝順宮主)
신상정보
출생일 미상
사망일 1454년 2월 26일 (음력)
배우자 태종
자녀 1남
경녕군

생애편집

효순궁주 김씨는 야사에서는 신덕왕후의 여종이라고 하지만, 《태종실록》의 기록에서는 태종이 직접 원경왕후가 부리던 가비(家婢)라고 일컫고 있다.[1]

제2차 왕자의 난 당시 정안공(태종)의 이 정안공을 태우지 않은 채 홀로 돌아오자, 부인 민씨(원경왕후)는 정안공이 패배하였다고 생각하여 자결하려 했지만, 효순궁주를 비롯한 시녀들이 민씨를 말렸다고 한다.[2]

1401년 효순궁주(孝順宮主)로 봉해졌으며, 1402년 12월, 태종의 서장자인 경녕군(敬寧君) 이비(李裶)를 낳았다.[3] 효순궁주가 경녕군을 낳을 당시, 원경왕후와 그 형제들이 핍박하여 사지로 몰은 일이 있었는데, 훗날 태종은 원경왕후의 동생인 민무휼민무회를 숙청하는 과정에서 '경녕군 모자(母子)의 목숨을 위태롭게 한 죄'를 물어 추국하였다.[4]

1454년 2월 26일에 졸하여 단종이 쌀, 콩, 곡식 20석, 종이 80권, 정포 20필, 관 등을 부조하였다.[5]

1872년(고종 9년), 정1품 효빈(孝嬪)으로 추증되었다. 경기도 구리시 아차산 기슭에 묻혔다.

가족 관계편집

  • 남편 : 태종(太宗, 1367~1422)
    • 아들 : 경녕군 비(敬寧君 裶, 1402~1458)
    • 며느리 : 청원군부인 청풍 김씨(淸原郡夫人 淸風 金氏, 생몰년 미상)[6]
      • 손자 : 고양군 질(高陽君 秩, 생몰년 미상)
      • 손자 : 은천군 찬(銀川君, 1421~1481)
      • 손자 : 오성군 치(梧城君, 생몰년 미상)
      • 손자 : 영선도정 리(永善都正 利, 생몰년 미상)
    • 며느리 : 군부인 개성부 마씨(郡夫人 開城府 馬氏, 생몰년 미상)
      • 손자 : 모양군 직(牟陽君 稷, 1438~1511)
    • 며느리 : 군부인 전주 최씨(郡夫人 全州 崔氏, 생몰년 미상)
      • 손자 : 단산도정 수(丹山都正 穗, 1444~미상)

효빈 김씨가 등장하는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태종실록》 30권, 태종 15년(1415년 명 영락(永樂) 13년) 12월 15일 (무인)
  2. 정종실록》 3권, 정종 2년(1400년 명 건문(建文) 2년) 1월 28일 (갑오)
    제2차 왕자의 난. 이방간을 토산에 추방하다
  3. 태종실록》 30권, 태종 15년(1415년 명 영락(永樂) 13년) 12월 15일 (무인)
    왕비 민씨가 경녕군 모자를 사지에 둔 죄를 묻는 왕지를 춘추관에 내리다
    (중략)
    "임오년 (1402년) 여름 5월에 민씨의 가비(家婢)로서 본래부터 궁에 들어온 자가 임신하여 3개월이 된 뒤에 나가서 밖에서 살고 있었는데, 민씨가 행랑방에 두고 그 계집종 삼덕(三德)과 함께 있게 하였다. 그 해 12월에 이르러 산삭(産朔)이 되어 이 달 13일 아침에 태동(胎動)하여 배가 아프기 시작하였다. 삼덕이 민씨에게 고하자, 민씨가 문바깥 다듬잇돌 옆에 내다 두게 하였으니, 죽게 하고자 한 것이다.
    (중략)
    진시(辰時)에 아들을 낳았는데 지금의 원윤(元尹) 이비(李裶)이다
    (중략)
  4. 태종실록》 30권, 태종 15년(1415년 명 영락(永樂) 13년) 12월 21일 (갑신)
    의금부에 명하여 민무휼·민무회를 국문하게 하다
    의금부에 명하여 민무휼·민무회를 국문하게 하였다.

    편전에 나아가 우사간(右司諫) 조계생(趙啓生)·집의(執義) 정초(鄭招)·의금부 제조(義禁府提調) 이천우(李天祐)·박은(朴訔)·허조(許稠)를 불러, 민무회·민무휼이 원윤 이비(李裶)의 모자를 죽이고자 한 죄와 세자에게 불경한 죄를 자세히 말하고, 그 연유를 국문하여 밝게 죄안에 쓰게 하였다.

  5. 단종실록》 10권, 단종 2년(1454년 명 경태(景泰) 5년) 2월 26일 (정미)
    졸한 경녕군의 어미 김씨에게 쌀·콩·종이·정포·관곽을 내려주다
    호조(戶曹)에 전지하기를,

    "경녕군(敬寧君)의 어미 김씨(金氏)가 졸(卒)하였으니, 부의(賻儀)로 쌀·콩 아울러 20석과 종이 80권, 정포(正布) 20필과 관곽(棺槨)을 내려 주라."

    하였다.

  6. 참의 증 찬성 김관(參議 贈 贊成 金灌)의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