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후지와라 세이카
『先哲像伝』에 실린 후지와라 세이카 초상

후지와라 세이카(藤原惺窩, 1561년 ~ 1619년)는 센고쿠 시대 말기에서 에도 시대 초기의 성리학자이다. 이름은 슈쿠(肅). 자는 렌부(斂夫)이다. 가명(家名)인 레이제이(冷泉) 대신 중국식으로 본성(本姓)인 후지와라(藤原)와 그것을 줄인 글자인 도(籐)를 공식 이름에 사용하였다. 승려로 있을 때에는 순수좌(舜首座)라고 불렸다.

생애편집

에이로쿠(永祿) 4년(1561년), 구게(公家) 레이제이 다메즈미(冷泉爲純)의 셋째 아들로서 시타레이제이케(下冷泉家) 소유의 영지였던 하리마 국(播磨國) 미키 군(三木郡) 이사카와(細川) 장원(지금의 효고현 미키 시)에서 태어났다.

장남은 아니었던 그는 일찍 교토로 가서 상국사(相國寺)에 들어가 선승(禪僧)이 되어 주자학(朱子學)을 공부하였다. 유학을 배우러 사쓰마 국에서 (明)에 건너가려고 시도했지만 갑자기 병을 얻는 바람에 실패로 끝나고, 그 뒤 조선(朝鮮)의 유학자 강항(姜沆)과의 교류를 통해[1], 그때까지 교토의 산승들 사이에서 교양의 일부이기도 했던 유학을 체계화하여 경학파(京學派)로서 확립한다. 그의 학풍은 주자학을 기조로 하면서도 양명학(陽明學)도 수용하는 등 포용 분야가 넓은 것이 특징이다.

후지와라 세이카는 근세 일본 유학의 시조로 여겨지고 있으며, 문하의 제자 가운데서도 특히 하야시 라잔(林羅山) · 나와 갓쇼(那波活所) · 마쓰나가 세키고(松永尺五) · 호리 교안(堀杏庵) 등의 네 사람이 특히 뛰어났고 이들을 가리켜 세이분(惺門) 사천왕이라 칭할 정도였다. 와카(和歌)나 일본의 고전에도 능통하여 그 시대의 가인(歌人) 기노시타 죠쇼시(木下長嘯子)와도 교분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 도쿠가와 이에야스(徳川家康)에게도 인정받아 그들에게 유학을 강의하기도 하고, 이에야스로부터 관직 출사를 요청받지만 사퇴하고 대신 제자 라잔을 추천하였다. 주요 저서로 『촌철록(寸鉄録)』, 『치요모토구사(千代もと草)』, 『문장달덕강령(文章達徳綱領)』이 있다.

또한, 그의 본가인 시타레이제이케가 하리마에서 센고쿠 다이묘(戦国大名) 벳쇼 씨(別所氏)의 공격으로 멸망하자 아우 다메마사(爲將)를 새로운 당주로 옹립하여 시타레이제이케의 재흥에 힘썼다. 자신은 시타레이제이케의 당주의 자리에 있지 않았지만, 아들인 다메카게(爲景)는 이후 시타레이제이케의 당주가 되었다.

겐나(元和) 5년(1619년)에 사망한다. 향년 59세였다.

인물편집

강항의 《간양록》에는 후지와라 세이카에 대해 "두뇌가 총명하여 고문(古文)을 익히 다룰 줄 아는 사람으로 어느 책이나 모르는 것이 없고 성품은 아주 꿋꿋해서 그들 측에서 그리 달갑게 여기지 않는 사람"이라고 평하고 있다.

문하 제자편집

각주편집

  1. 《간양록》에는 강항이 귀국할 때, 강항에게 "명과 조선이 연합하여 군사를 일으켜 일본을 점령해 주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는 일화가 수록되어 있다. 이것은 그에게 일본인으로서의 국가의식이 없어서였다기보다는 당시 위정자들에게 몰려 원하지도 않는 전쟁에 몰리는 일본 백성에 대한 유교적 애민의식 차원에서 나온 발언이었다.